Los Angeles

Clear
61.3°

2018.11.18(SUN)

Follow Us

세입자 못 구해 발 동동···지방 입주 포기 늘어난다

김태윤
김태윤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13 19:03

주산연, 5월 전국 입주율 74.5%
지방 입주율은 72.2%에 그쳐
영남·호남권 조사 이래 최저치
6월 입주 물량 많아 리스크 확산

강원도 춘천에 사는 직장인 김석환(가명) 씨는 3년 전 이 지역에서 85㎡형 아파트를 분양받았다. 공사를 마치고 지난 5월 입주가 시작됐지만, 김씨는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자신은 기존 집에서 살고 분양받은 아파트는 전세를 놓을 계획이었지만 세입자를 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입주 지정 기간은 끝나가는데, 대출을 받기도 쉽지 않아 김 씨는 입주를 포기해야 할지 고민 중이다.


지방의 한 공인중개업소에 전세 매물 안내문이 붙어 있다.(뉴스1)

5월 전국 아파트 단지 입주 예정자 중 25.5%가 입주를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방의 입주율이 저조했다. 미입주 리스크가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4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5월에 입주 기간이 만료된 아파트 단지의 입주율은 74.5%로 조사됐다. 전달 대비 1.8%포인트 하락했다. 입주율은 입주 기간이 만료되는 분양 단지의 분양 가구 수에서 입주를 마쳤거나 잔금을 납부한 가구 수의 비중을 계산한 것이다.


지방 입주율이 특히 저조했다. 수도권(85.4%)을 제외한 5월 지방 입주율은 72.2%로 조사됐다. 대구·부산·경상권 입주율은 71.4%로 지난달보다 4.7% 하락했다. 주산연이 입주율 조사를 시작한 지난해 7월 이후 가장 낮았다.

광주·전라권 역시 68.9%로 조사 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제주권(68%), 강원권(71.7%)도 전국 평균(74.5%)에 미치지 못했다. 대전·충청권은 76.8%였다.

분양을 받고도 입주를 못 한 가장 큰 이유는 ‘세입자를 구하지 못했기 때문(38.7%)’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은 기존 주택 매각 지연(32%), 잔금 대출 미확보(12%), 분양권 매도 지연(8%) 순이었다.


입주 전망도 밝지 않다. 6월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이 84개 단지, 4만3379가구인 점을 고려하면, 미입주 리스크가 더 커질 전망이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