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4.2°

2018.11.15(THU)

Follow Us

저소득층 노인아파트 대거 건설한다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6/1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6/13 20:25

뉴욕시정부 5억불 지출 결정
사용하지 않는 공공부지 활용

공영아파트 거주·대기자 입주
시민단체들 20억불 투입 요구

뉴욕시가 저소득층 노인들을 위해 수천 유닛의 아파트를 건설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3일 시정부가 현재 사용하고 있지 않는 공유지나 시정부 소유 주차장 등의 공공부지에 노인아파트를 건립하기 위해 5억 달러를 투입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새로 지어질 아파트에는 현재 뉴욕시주택공사(NYCHA)가 운영하는 공영아파트에 살고 있는 노인들이 입주하고, 그 빈 자리에는 현재 공영아파트 입주 대기자 명단에 있는 사람들이 입주한다.

현재 공영아파트 입주 대기자 명단에는 20만7000가구가 올라 있는데, 이 가운데 5만8700가정은 홈리스 셸터에 머물고 있어 새 노인아파트가 대거 건설되면 뉴욕시의 홈리스 문제도 다소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계획은 원래 코리 존슨(민주.3선거구) 시의회 의장이 2018~2019회계연도 예산안에서 제시한 것으로, 빌 드블라지오 시장도 자신이 주장하고 있는 '더 공정한 뉴욕 건설'이라는 모토에 부합돼 적극 환영하는 입장이다.

반면, 주택 문제 관련 시민단체들은 일단 시정부의 결정을 환영하면서도 추가적인 재정 투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그 동안 시정부가 20억 달러를 투입해 노인아파트 1만5000개 유닛을 공급할 것을 요구해 왔다. 이에 따라 예산 추가 배정을 요구하는 시민단체들의 캠페인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뉴욕시 공영아파트 문제는 지난 겨울부터 시정부 차원을 넘어서서 주·연방정부까지 개입하는 시급한 현안이 돼 이번에 관계 예산이 대거 책정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겨울 수천 명의 공영아파트 주민이 노후한 보일러의 고장으로 몇 주 동안 난방 없이 강추위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실태가 조금씩 드러났고, 벽이나 천장 일부가 파손되는 등 각종 안전 문제도 제기돼 지원금을 제공하고 있는 연방정부까지 조사에 나섰다.

특히 연방검찰은 조사과정에서 NYCHA 공무원들이 안전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알면서도 이를 방치하고 오히려 이를 조직적으로 감추려 한 혐의를 포착하고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시정부는 지난 11일 향후 10년간 20억 달러 이상을 공영아파트 시설 개선에 투입하고 지속적인 감독을 받기로 연방검찰과 합의했다.

한편, 11일 시장과 시의회가 합의한 891억5000만 달러 규모의 새 회계연도 뉴욕시 예산에는 공영아파트의 난방설비를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2억 달러가 별도로 책정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