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12.05(Thu)

BoA, 시카고권 11개 지점 신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 시카고 중앙일보 취재팀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 시카고 중앙일보 취재팀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01 19:44

은행업계 추세와 상반…인력 전진 배치
다운타운 5곳•노스브룩 2곳•팰러타인•다우너스그로브 등

비대면 금융거래 비중이 늘면서 많은 은행이 지점망을 축소하고 영업점을 폐쇄하는 와중에 미국에서 2번째 큰 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지점 신설•확대를 추진,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제전문매체 '시카고 비즈니스'는 노스캐롤라이나 샬럿에 기반을 둔 BoA가 앞으로 1년 내 시카고 지역에 11개 지점을 추가 설치하고, 직원을 대폭 늘릴 계획이라며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라고 보도했다.

BoA 신설 지점 위치는 시카고 다운타운 5곳, 서버브 6곳으로 서버브 지점에는 한인 다수 거주지역인 노스브룩 2곳, 팰러타인, 다우너스 그로브, 호머 글렌, 워키간 각 1곳이 포함됐다.

BoA는 아울러 시카고 지역 155개 기존 지점 가운데 약 60개 건물을 리노베이션하고, 고객을 직접 상대하는 자리에 더 많은 직원을 전진 배치할 계획이다. 임원들이 차지하고 있던 공간은 개별화된 고객상담센터로 전환된다.

시카고 비즈니스는 "시카고 히스패닉계 다수 거주지인 벨몬트-크래진의 BoA 지점은 지역사회 및 전국의 스패니시 사용 고객 전담 시스템을 마련하고 이미 70명을 신규 채용했으며, 이 인원을 120명까지 늘릴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투자는 은행업계가 예금 유치를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마케팅 정보 서비스 업체 'JD파워 앤드 어소시에이츠'(J.D.Power and Associates)의 최근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의 단 4%만 지난해 거래 은행을 바꿨다고 답하는 등 소비자들은 여간해서 거래 은행을 잘 바꾸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BoA 커스터머 뱅킹 총책 애런 르바인은 신규 지점 확대에 대해 "금융 거래를 위해 지점을 방문하는 고객이 늘고 있기 때문은 아니다. 창구 이용 고객은 지난 5년 새 크게 감소했다"며 "그러나 전통적 은행 건물은 복잡다단한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는데 여전히 주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이들이 은행을 자주 방문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집 또는 직장 가까이에 지점이 있는 은행을 거래 은행으로 선택한다. 때문에 지점 확대는 신규 고객 확보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직원들을 전면에 배치하는 방식으로 각 지점을 재구성하고 있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BoA는 지난해 "4년 내 미 전역에 500개 지점을 신설하겠다"고 공표한 바 있다.

시카고 비즈니스는 BoA의 행보를 업계 추세와 대조하면서 "JP 모건 체이스(JP Morgan Chase)는 지난해 시카고 지역 18개 지점 문을 닫았고, 신시내티에 기반을 둔 5/3뱅크(Fifth Third Bank)는 지난해 시카고에 기반을 둔 MB파이낸셜(MB Financial)을 흡수 합병하고 금년 중 50개 지점을 폐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인 퍼스트 미드웨스트(First Midwest)와 바이라인(Byline) 은행 등도 지난해 지점 통폐합을 적극 추진했다.

반면 BoA는 지난해 1300명의 직원을 로컬 지점에 채용하고 이 가운데 500명을 소비자 금융 전담으로 배치했으며, 올 들어 182명을 추가 고용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