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8.20(Tue)

봄눈•봄비에 미시시피강 수위 역대 최고 기록

노재원•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노재원•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03 20:23

1993년 대홍수 기록 넘어 홍수 피해 확산 우려
시카고 주말 비교적 맑지만 내주 다시 비 예보

미국 내륙 지방을 남북으로 가르는 미시시피강 수위가 역대 최고 기록을 넘어서며 홍수 피해 확산 우려가 일고 있다.

2일 ABC 지역방송(WQAD)과 날씨 전문 '애큐웨더'(AccuWeather)가 일리노이 주 서단 록아일랜드의 미시시피강 수위 관측소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날 오후 미시시피강 수위가 22.64ft(약 690cm)를 넘어섰다.

미시시피강 수위가 15ft(457.2cm) 이상일 때 홍수 경보가 발령되며, 이전까지 가장 높이 올라간 기록은 1993년 7월 9일 대홍수 당시의 22.63ft(약 689.8cm)다.

지난 30일 시작된 미시시피강 범람으로 일리노이 주와 아이오와 주 경계 미시시피강변의 '콰드 시티스'(Quad Cities) 지역 5개 도시(일리노이 주 록아일랜드, 몰린, 이스트몰린, 아이오와 주 데이븐포트, 베텐도프) 곳곳이 물에 잠겼고, 그 외 지역도 어느 순간 물이 더 차오를 지 몰라 주민들이 마음을 졸이고 있다.

AP통신은 "미시시피강 인근 지역 주민들은 강가에 모래주머니를 쌓으며 홍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전했다.

미 국립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홍수는 지난 주말 중북부에 쏟아진 때늦은 봄눈이 한꺼번에 녹아내리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금주 들어 많은 양의 비가 계속 내리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대도시 시카고의 시카고강 주변과 교외지역 데스플레인강 주변,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등에도 돌발 홍수 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한편, 1993년 미시시피강 대홍수 당시엔 최북단 미네소타에서부터 남단 멕시코만에 이르는 9개 주에서 45명이 숨지거나 실종됐고, 주택 5만여 가구가 훼손되는 등 1천500만~2천만 달러에 달하는 재산 피해를 낸 바 있다.

한편 이번 주말 시카고는 가끔 흐리겠지만 전반적으로 맑은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최고 기온도 61도(토)와 71도(일)로 전망됐다. 하지만 6일(월)부터 다음주 내내 잦은 비가 예보돼 홍수 피해에 대한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다. 다음주 최고 기온은 60도대 중반 이상으로 예보됐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