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2.14(Sat)

폭스콘 회장, 트럼프 면담 후 美위스콘신 공장 설립 의구심 일축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03 20:2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궈타이밍 대만 폭스콘 회장<b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궈타이밍 대만 폭스콘 회장

애플 아이폰을 위탁 생산하는 '폭스콘'(대만 훙하이정밀공업)의 궈타이밍 회장이 위스콘신주 제조단지 건립 계획을 차질없이 이행할 뜻을 재확인했다.

2일 AP통신과 밀워키 저널 센티널 등에 따르면 궈 회장은 전날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위스콘신 공장 설립과 관련한 항간의 의구심을 일축하면서 "내년 5월 공장 가동 시작에 맞춰 트럼프 대통령이 현장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 사실을 인정하면서 "궈 회장이 곧 위스콘신주에 추가 투자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궈 회장은 2일에는 위스콘신주에서 토니 에버스 신임 주지사 및 고위 경제 관료들과 비공개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위스콘신주와 폭스콘 간 공장 건립 계약은 애초 공화당 소속 스콧 워커 전 주지사가 성사시켰으나 워커 주지사가 지난 선거에서 패하며 후임인 민주당 소속 에버스 주지사가 열쇠를 물려받았다.

에버스 주지사는 폭스콘과의 계약을 "납세자 혈세를 축내는 형편없는 거래"로 비난하면서 "당선되면 계약 조건을 재협상하겠다"는 공약을 내건 바 있다. 하지만 궈 회장과 만난 후 에버스 주지사는 "우리가 추진력을 발휘할 수 있을 만큼 명확한 답을 얻고 싶었고, 건립 계획 진척 상황에 대해 충분한 이야기를 나눴다"며 의구심을 일정 부분 해소했음을 시사했다. 그는 "폭스콘 공장 유치 자체를 반대한 일은 결코 없다"고 밝혔다.
애플 외에 아마존•구글 등을 고객으로 보유한 폭스콘은 위스콘신주 남동부 라신 카운티 마운트플레전트에 총 18만㎡ 규모의 '폭스콘 테크놀로지 그룹 캠퍼스'를 조성하고, 평면 스크린 패널 제조 설비를 올여름 짓기 시작해 내년부터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폭스콘은 작년 6월 트럼프 대통령과 궈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갖고 시설 조성에 들어갔다.

그러나 지난 1월 폭스콘 최고경영진 중 한 명이 위스콘신 부지에 대규모 공장을 짓는 대신 연구•개발 센터를 확대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혀 혼란을 안겼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폭스콘 관계자들과 만나 공장 설립 계획을 유지하도록 했고, 폭스콘 측은 위스콘신주에 최대 100억 달러(약 11조 원)를 투자하고 1만3천 명을 고용하겠다는 애초 약속을 그대로 지키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궈 회장은 지난달 대만 총통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전날 백악관 미팅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만의 평화와 안정, 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후 "미국과 대만의 경제적 유대를 강화함과 동시에 양국 경제 관계를 최우선에 놓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