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7.19(Fri)

북 "금강산 관광 현대 독점권 취소", 현대아산 당혹…정부 "즉각 철회해야"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4/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04/08 19:02

북한 대남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8일 현대그룹의 금강산 관광사업 독점권의 효력을 취소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아태평화위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이제 더는 금강산 관광이 재개될 가망도 없다”며 “우리는 현대 측과 맺은 금강산 관광에 관한 합의서에서 현대 측에 준 독점권에 관한 조항의 효력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북측 지역을 통한 금강산 관광은 우리가 맡아 하되 해외사업자에게 위임할 수 있고, 남측 지역을 통한 관광은 현대가 계속 맡아 한다”며 “(이 같은) 입장을 현대 측에 통고하고 그에 대한 공식문건을 정식 넘겨줬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번 조치는 중국인 관광객의 금강산 관광을 염두에 둔 조치로 보인다. 중국 여행사들은 작년 5월 북한 단체관광을 시작하면서 외금강 관광을 포함한 상품을 판매하기도 했다.

현대아산측 관계자는 북측의 금강산 관광사업 독점권 효력 취소 발표에 대해 “당혹스럽다. 최대한 빨리 구체적 내용을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 관계자도 “계약 내용을 일방적으로 변경하는 북한의 조치는 남북 사업자간 합의와 남북 당국간 합의를 위반하는 것은 물론 국제관례에도 어긋나는 일로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