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19.07.22(Mon)

"미국인 1명, 북한 억류중" 국무부 밝혀…오바마 집권후 4번째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4/1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04/12 18:40

미국인 1명이 북한에 억류돼 있다고 국무부가 12일 밝혔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미국인 1명의 북한 억류사실을 확인하고,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억류 미국인의 석방을 북한에 촉구했다.

토너 부대변인은 “이 미국인을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석방해 주기를 북한 정부에 촉구한다”면서 “또 북한이 이 미국인을 국제인권법에 부합되게 존중하고 처우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미국인의 억류가 매우 최근 이뤄졌으며, 북한에서 미국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는 스웨덴의 평양주재 대사관을 통해 억류 미국인에 대한 영사적 접근을 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한 소식통은 억류 시기에 대해 “3~4개월 전”이라고 언급, 상당한 시일이 흘렀음을 전했다. CNN방송은 억류된 미국인이 남성이라고 전했다.

북한주재 스웨덴 대사관은 억류 미국인에 대한 정례적인 방문을 허용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인이 북한에 억류된 것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출범 후 이번이 네 번째다.

지난 2009년 3월 미국 국적의 여기자 로라 링과 유나 리가 탈북자 문제 취재 중 중국과 북한간 국경을 넘었다 체포돼 억류된 뒤 빌 클린턴 전 미 대통령이 방북해 같은 해 8월 석방됐고, 같은 해 12월에는 대북인권 활동을 하던 미국 국적의 재미교포 로버트 박이 북한에 무단입국했다가 체포돼 억류된 뒤 추방됐다. 또 2010년 1월에는 미국인 아이잘론 말리 곰즈가 북한에 무단으로 들어갔다가 억류된 뒤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의 방북을 통해 7개월만에 귀환한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