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7.19(Fri)

교황 바오로 6세 십자가·반지 경매…1965년 기부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4/13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1/04/12 19:15

14일부터 공개 전시

보석상 앨런 페리가 경매에 내놓은 교황 바오로 6세가 생전에 기부했던 패용 십자가와 반지를 지난 6일 공개하고 있다. [AP]

보석상 앨런 페리가 경매에 내놓은 교황 바오로 6세가 생전에 기부했던 패용 십자가와 반지를 지난 6일 공개하고 있다. [AP]

교황 바오로 6세가 생전에 기부했던 화려한 보석 치장의 패용 십자가와 반지(사진)가 이베이 경매에 나온다.

이 패용십자가는 주교나 그 이상의 고위 성직자가 신분을 나타내기위해 목걸이 처럼 줄을 매달아 가슴에 다는 비교적 큰 십자가로 1963년부터 1978년 까지 교황을 지낸 바오로 6세가 지녔던 것이다.

함께 경매에 나온 반지는 바오로 6세가 ‘개인적으로’ 사용했던 반지이다.

교황이 착용하는 공식 반지는 교황 선종 후 파기된다.

로마교황청은 이번에 경매에 나온 패용십자가와 반지가 바오로 6세의 것이라고 확인했다.

이 십자가와 반지는 당초 바오로 6세가 1965년 유엔을 방문해 기부하면서 경매 수익금을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사용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교황의 기부는 이같은 귀중품보다 현실 세계의 문제를 더 중요시한다는 교황 자신의 생각을 드러낸 것이었다.

유엔은 1967년 이를 시카고의 보석상 해리 레빈슨에 6만 4000달러에 매각했으며 이후 몇차례 손바뀜이 이뤄졌다.

이번에 이들 물건을 경매에 내놓게 된 보석상 앨런 페리는 80만달러에서 90만달러로 낙찰가를 예상했다.

페리는 경매에 앞서 14일부터 성주간 내내 이 물건을 공개 전시할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