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1.0°

2019.10.21(Mon)

4개월 북한 억류 미국인은 남가주 한인 목사…에디 전 간첩혐의로 체포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4/1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04/14 15:29

<속보>국무부가 북한에 억류돼 있다고 발표한 미국인은 재미동포 전 모 목사(영어명 에디 전)로 밝혀졌다.

캘리포니아 오렌지카운티의 벧엘교회의 협력선교사인 전 목사는 중국 길림성 용정 계산툰 선교교회를 중심으로 중국과 북한에서 선교활동을 해왔다. 북한은 전 목사를 간첩 혐의로 체포하고 지난해 11월 부터 억류중이다.

선교단체 관계자는 “전 목사가 중국에서 활동해왔으며 최근 북한에 스파이혐의로 체포됐다”며 “전 목사는 1년에 한 두번씩 북한에 다녀올 정도로 북한사정을 잘 알고 있는데 최근 북한에 미움을 산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의 입국 사증(비자)를 소지한 것으로 알려진 전 목사는 중국과 북한을 넘나들며 선교활동을 펼쳤으며 북한의 농기계 생산 공장 운영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미국의 많은 한인 교회들이 대북 사역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 과정에서 불상사가 생겨 이번 일이 발생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아내와 1남1녀를 두고 있으며 전 목사 가족은 카터 전 대통령을 비롯해 의회 관계자들에게도 전씨의 구명을 위해 도움을 요청했다. 오렌지 카운티 에드 로이스 의원이 전씨의 구명에 적극 나선 것으로 알려졌지만 에드 로이스 의원실은 이와 관련, “노 코멘트”라고 밝혔다.

미국인이 북한에 억류된 것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출범 후 이번이 네 번째다.

이용성·김기정 기자

관련기사 전용수 목사 사업가 4개월째 북한 억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