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7.21(Sun)

세계 최장수 남성(윌터 브로우닝) 향년 114세로 별세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4/16 미주판 13면 기사입력 2011/04/15 17:24

세계 최장수 남성으로 알려진 월터 브로우닝(사진) 할아버지가 14일 향년 114세로 세상을 떠났다.

브로우닝 할아버지는 이날 몬태나주의 한 병원에서 노환으로 숨졌다고 생전에 그가 거주해오던 노인 요양소 관계자가 밝혔다. 할아버지는 이달 초부터 병원 치료를 받아왔다.

브로우닝은 세계 최고령 남성이며, 여성까지 포함할 때 두 번째 고령이었다. 노인학연구그룹(GRG)에 따르면 현재 세계 최고령은 1896년 8월 26일에 태어난 조지아주의 베스 쿠퍼 할머니. 브로우닝은 쿠퍼 할머니보다 26일 늦은 1896년 9월 21일 미네소타주에서 태어났다.

이후 1918년 몬태나주로 이사해 철도원으로 일하면서 직장 동료였던 아그네스 투키를 아내로 맞았다.

아내는 결혼생활 35년만인 1957년에 세상을 떠났다. 두 사람 사이에 자식은 없었지만 브라우닝은 아내와 사별한 뒤 재혼하지 않았다.

브로우닝은 철도원을 퇴임한 후에도 왕성한 사회생활을 통해 노익장을 과시했다. 67세에 퇴사한 뒤 99세까지 국제자선단체인 ‘슈라이너스’에서 매니저겸 총무로 일했다.

브로우닝 할아버지가 공개한 장수의 비결은 세 가지였다. 하루에 아침과 점심 두 끼만 먹을 것, 노년까지 사회생활 할 것, 그리고 죽음을 두려워하지 말 것.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