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19.07.17(Wed)

아인슈타인 수백만 불 유산 남겼는데…'무일푼' 손녀 쓸쓸한 죽음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4/23 미주판 13면 기사입력 2011/04/22 19:17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 손녀가 매년 수백만 달러에 이르는 할아버지의 유산을 한 푼도 물려받지 못한 채 상속권을 놓고 소송을 벌이다 가난 속에 쓸쓸히 사망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20일 뉴욕타임스와 A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아인슈타인의 장남 한스 알베르트의 양녀 이블린이 지난 13일 캘리포니아주 올버니 자택에서 70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이블린은 말년에 할아버지가 가족들에게 한 푼도 남기지 않았다고 공개적으로 불만을 토로하면서 자신이 ‘넝마주이’ 노숙자로 살기도 했다고 자조했다.

아인슈타인은 서류 7만5000건과 그밖에 자신의 물품을 예루살렘 히브리대학에 남기고 1955년 세상을 떠났다.

작년 포브스 보도에 따르면 아인슈타인의 얼굴과 이름, 지적재산 등으로 벌어들이는 돈은 연간 1000만 달러로 추산된다. 유고 후 이보다 더 많은 돈을 버는 명사는 마이클 잭슨 등 전 세계적으로 7명에 불과하다. 하지만 모든 수익은 법적으로 히브리대학에 귀속된다.

아인슈타인은 1919년 마리치와 이혼하고 사촌 엘자와 재혼한 뒤 1933년 미국 이민 길에 올랐다.

한스 알베르트는 나중에 캘리포니아로 이주해 그곳에서 이블린을 길렀다.

이블린은 5개국어를 구사하고 버클리에서 중세문학을 전공한 재원이었지만 여러 직업을 전전하며 순탄치 않은 삶을 살았다.

그는 전설 속의 원인 ‘빅풋’ 연구에 헌신했던 괴짜 교수 그로버 크란츠와 13년간 결혼생활을 유지했으나 이혼 후 삶이 극도로 궁핍해져 노숙자 생활을 하며 쓰레기통을 뒤지기도 했다.

이블린은 지난해 유산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기 위해 히브리대학과 소송을 시작했다.

이블린은 사망 직전까지 회고록을 집필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