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11.19(Tue)

"중국, 5년 뒤 미국 추월" IMF, 2016년 실질경제 규모 전망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4/2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04/26 18:45

국제통화기금(IMF)은 지금으로부터 5년 뒤인 2016년에 중국의 실질 경제규모가 미국을 앞지를 것으로 전망했다고 경제전문 사이트 마켓워치가 25일 보도했다.

IMF는 최근 공식 전망에서 이렇게 예측, 미국의 시대가 언제 막을 내리는지에 대해 일정을 제시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를 간과했다고 마켓워치는 전했다.

이런 전망은 예산을 둘러싸고 논쟁을 계속 하고 있는 워싱턴 정가에 뼈아픈 지적이며 미 달러화와 미 국채에도 안좋은 소식이라고 마켓워치는 밝혔다.

그동안 많은 전문가들은 환율을 토대로 국내총생산(GDP)을 비교한 결과 중국 경제가 미국을 추월하려면 적어도 수십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해왔다.

하지만 실질적인 측면에서 볼 때 이는 의미가 없는 것으로, 환율은 늘 급변하고 있으며 중국은 환율을 인위적으로 낮게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마켓워치는 지적했다.

IMF는 이번에 ‘구매력지수(PPP)’를 통해 실질 경제규모를 분석했다. 각국의 물가 사정을 감안해 소비자의 실제 구매력을 측정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중국의 경제규모는 올해 11조2천억달러에서 오는 2016년 19조달러로 확장된다. 이에 비해 미국 경제는 올해 15조2천억달러이지만 5년 뒤에는 18조8000억달러가 된다.

전세계 GDP에서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5년 뒤 17.7%로, 중국의 18.0%에 1위 자리를 내주게 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