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19.10.22(Tue)

"북, 안전보장없이 핵포기 안할 것"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4/2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04/28 22:12

방북 카터 "정전후 평화협정 안된건 비극"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전제조건 없이 한국, 미국과의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지만, 미국으로부터의 안전보장 없이는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을 방문중인 그는 27일 ‘디 엘더스(The elders)’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이곳 평양에서 바쁜 스케줄을 보내는 내내 일관되게 들은 것은 북한이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원하고 있으며, 어떤 주제에 대해서든지 전제조건 없이 미국, 한국 모두와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큰 난제는 그들이 미국으로부터의 안전보장 없이는 핵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고 언급, 북한이 카터 일행에게 안전보장 없이는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거듭 밝혔음을 시사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어 “한국전쟁을 끝낸 정전협정 이후 60년 이상 북한과 한국이 평화협정을 체결하지 않은 것은 비극”이라면서 “나의 조국인 미국은 한국의 보증인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큰 우려를 만들어내고 북한의 정치적 에너지와 자원들을 소진시키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현 상황과 관련해서는 남북간에 핵심 이슈들에 대해 공식적인 대화가 없는 상황이며, 한국의 동맹국인 미국도 북한과의 직접적인 대화는 거부하고 있고, 한·미 모두 북한의 절박한 식량부족에 대해 지금은 지원할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