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05.26(Sun)

"퀸즈 주민은 2등 시민인가"

김아영·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김아영·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3/23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3/22 21:54

맨해튼 교통혼잡세 도입 공청회
주민들 "맨해튼 위한 MTA 운영세"
"세부내용·투명성 부족하다" 지적
MTA, 통근열차 시내 요금 인하 의향

맨해튼 교통혼잡세 도입에 퀸즈 주민들과 정치인들이 적극 반발하고 나섰다.

21일 퀸즈빌리지 마틴밴뷰런고등학교에서 열린 맨해튼 교통혼잡세 공청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교통혼잡세 도입은 "맨해튼을 위한 MTA 운영세"라고 비판했다.

혼잡세 도입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제도의 투명성이 부족하며 ▶사업차 맨해튼에 가는 퀸즈 소상인과 대중교통 부족으로 통근시 자가용을 사용해야하는 주민에게 경제적 불이익을 주고 ▶거둬들인 돈이 퀸즈 대중교통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는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한 주민은 "뉴욕시는 맨해튼만 챙긴다"며 "퀸즈 주민들에게서 돈을 걷어 맨해튼 2애비뉴 지하철을 지을 것"이라 발언했고, 청중들은 "퀸즈 주민은 뉴욕시의 2등 시민(second class citizen)"이라 외치며 동조했다.

혼잡세 도입에 찬성하는 주민들도 대중교통에 의지하는 저소득층의 고충이 곧 뉴욕시의 경제적 피해로 직결될 것으로 걱정하며,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 운영비용을 충당해 퀸즈지역 대중교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찬성론자들은 "환경과 대중교통을 위해 혼잡세라는 개념은 지지하지만 MTA는 교통혼잡 감소가 아닌 세수 증대를 위해 돈을 걷으려는 것"이라며 정책의 목적과 투명성 부재를 꼬집었다.

주민들은 퀸즈지역이 "교통 사각지대(transit desert)"라며 혼잡세 도입 지지여부는 ▶MTA 운영 비용을 승객과 자가용 사용자 중 누가 지불해야 하는지 ▶늘어난 수입이 퀸즈지역 교통 개선에 다시 투자될지 등의 요인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타운홀에 참석한 지역 정치인들도 불확실한 정책에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배리 그로덴칙(민주·23선거구) 시의원은 "(현재 논의중인 방안으로는) 혼잡세 도입을 위한 예산이 얼마나 들지, 세수가 어디에 쓰일지 알 수 없다"고 발언했다.

존 리우(민주·11선거구) 주상원의원 역시 "확실한 세부사항을 제시하고 퀸즈동부 교통 문제 해결책을 제시하기 전에는 가부표를 던질수 없다"며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가 충분한 검토 없이 예산안에 혼잡세를 포함시켜 밀어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반면 MTA는 교통혼잡세 도입 지지 확보를 위해 뉴욕시 외곽 보로에서 롱아일랜드레일로드(LIRR)와 메트로노스의 요금을 인하할 의향을 밝혔다. 지난 6일 시정부와의 미팅에서 MTA는 "외곽 보로 주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시내 구간 요금 인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폴리티코가 21일 보도했다.

한편 교통혼잡세의 추진여부는 내달 1일인 뉴욕주 2019~2020회계연도 예산안 처리시한까지 결정돼야 하는 상황이다.

마이클 지아내리스(민주·12선거구) 주상원의원은 "예산 처리 시한이 일주일 정도 남았지만 할 일이 정말 많다"며 "시간이 없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맨해튼 60스트리트 아래를 지나는 차량들에게 혼잡세를 부과해 최소 연간 10억 달러의 추가 수입을 얻어 MTA의 예산 부족을 보전하는 데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