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7.12(Sun)

북가주 한국학교 교사 연수회

이승진 인턴기자
이승진 인턴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3/25 16:41

“학생들의 정체성 확립에 노력”

채드 유 박사 강의
22일 트라이밸리 장로교회에서 열린 ‘제42차 교사 연수회’에서 재미한국학교 북가주 협의회원들이 단체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재미한국학교 북가주 협의회]<br>

22일 트라이밸리 장로교회에서 열린 ‘제42차 교사 연수회’에서 재미한국학교 북가주 협의회원들이 단체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재미한국학교 북가주 협의회]

재미한국학교 북가주 협의회(회장 장은영)가 ‘제42차 교사 연수회’를 열었다.

지난 22일 트라이밸리 장로교회(담임 이명섭 목사)에서 170여명의 교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연수회에는 프레즈노 소재 웨스트 개리 카논 심리상담 전문센터의 채드 유 박사가 초청돼 ‘문화 적응 과정에서 오는 스트레스와 정체성 형성에 미치는 요소’라는 주제로 강의를 펼쳤다.

유박사는 “한·미 양국 문화 속에 살아가는 한인 2세 학생들은 언어·습관·가치관·정체성 등 문화 적응 과정에서 큰 스트레스를 받는다”며 “관심을 갖고 특별히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박사는 “학생들이 양국 문화를 모두 올바르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교사들이 한국인으로서 문화적 정체성 확립 및 자부심을 심어주는 등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 당부했다.

이날 연수회에서는 내달 열리는 ‘나의 꿈 말하기 대회’, 5월에 펼쳐질 ‘꿈나무 예술제’ 등 진행될 사업과 한국어 교육에 대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