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4°

2018.11.17(SAT)

Follow Us

미, 러시아에 초강경 보복

[LA중앙일보] 발행 2016/12/3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12/29 21:44

‘대선개입 해킹’ 외교관 35명 추방
푸틴 “적절한 보복할 것” 반격나서
양국 관계 최악…트럼프 개선하나

버락 오바마 대통령(오른쪽)이 29일 러시아의 '대선개입 해킹'에 대해 초강경 보복조치를 단행했다.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 역시 미국의 제재조치에 보복하겠다고 밝혀 양국 관계가 최악의 위기로 치닫고 있다. [AP]

버락 오바마 대통령(오른쪽)이 29일 러시아의 '대선개입 해킹'에 대해 초강경 보복조치를 단행했다.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 역시 미국의 제재조치에 보복하겠다고 밝혀 양국 관계가 최악의 위기로 치닫고 있다. [AP]

미국 정부는 29일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에 대한 보복으로 외교관 35명을 추방하는 등 초강경 제재 조치를 전격 단행했다.

러시아측도 즉각 보복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혀 오바마 정부 임기말 양국관계가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더불어 ‘신냉전 기류’도 더욱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날 백악관이 발표한 제재 조치는 정보요원으로 의심되는 외교관 35명 추방과 러이사연방보안국(FSB) 및 군사정보국(GRU)에 대한 경제 제재, 첩보목적으로 이용된 뉴욕ㆍ메릴랜드 소재 러시아 외교시설 2곳의 폐쇄다.

하와이에서 휴가 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국제적 행동규범을 위반하고 미 국익을 해친 활동에 대한 필요하고 적절한 대응”이라며 지속적인 경고를 무시해온 러시아의 해킹에 대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GRU가 미 대선 개입을 목적으로 클린턴 후보 캠프 이메일 해킹을 주도하고 FSB가 지원했다고 보고있다. 이로 인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는 치명타를 입은 반면 푸틴 대통령을 높이 평가한 트럼프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하는 데 일조했다고 결론내렸다.

▶미국의 보복 내용은=추방 조치가 내려진 워싱턴 주재 러시아 대사관 및 샌프란시스코 영사관에서 활동하는 러시아 정보요원 35명은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상 기피인물)로 지정돼 72시간 이내에 미국을 떠나야 한다. 경제 제재와 관련해 FSB, GRU의 미국 내 자산 동결과 미국 금융시스템 접근이 금지된다. 이외에도 GRU의 첩보활동을 도운 것으로 알려진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재 ‘스페셜 테크놀로지센터’ 등 러시아 업체 3곳도 경제 제재를 받게 된다.

또 GRU의 발렌티노비치 코로보프 국장과 세르게이 알렉산드로비치 기주노프 부국장, 이고르 올레고비치 코스트유코프와 블라디미르 스테파노비치 알렉세이예프 제1부국장 등 개인에 대해서도 직접 제재를 가했다.

▶러시아도 보복 반격=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9일 오바마 대통령의 러시아 제재에 대응해 보복 조치를 지시할 것이라고 크렘린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이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페스코프 대변인은 “미국은 이미 추락한 미국과 러시아 관계를 철저히 파괴하려 한다”며 “러시아는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적절한 조치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미국 대선 개입에 대한 근거 없는 주장과 러시아를 향한 미국 정부의 비난을 완전히 부정한다”고 밝혔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전했다.

▶신냉전 해결 열쇠는 트럼프=양국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지만,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러시아에 대해 우호적이어서 차기 행정부에서는 관계가 개선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는 러시아의 대선 개입 해킹에 대해 “우스꽝스런(ridiculous)” 주장일 뿐이라면서 일축한 바 있다.

보복 조치는 대통령 행정명령을 통해 무효화할 수 있지만, 실제 트럼프가 단행할 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