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1(FRI)

Follow Us

'아빠'되는 나이 늙어졌다…40년 전 비해 3.5세 증가

[LA중앙일보] 발행 2017/09/0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8/31 22:25

10명 중 9명, 40세 이상

영화배우 조지 클루니는 56세에 쌍둥이 아버지가 됐다. 힙합의 대부 제이 지(Jay Z)는 47세에 아이를 품에 안았다. 하지만 고령에 아버지가 되는 것은 더 이상 유명인들만의 일은 아니다.

스탠퍼드 의과대학이 1972년부터 2015년까지 미국에서 태어난 아이의 아버지 1억7000명을 조사해 과학저널 인간생식에 발표했다.

그 결과 아버지의 나이가 44년 동안 평균 27.4세에서 30.9세로 3.5세 늘었다. 40세 이상 비율은 전체 4.1%에서 8.9%로 배 넘게 증가했다.

50세 이상은 0.5%에서 0.9%로 소폭 많아졌다.

대표 연구자 마이클 아이젠버그 박사는 "여성들이 결혼을 미루고 학교나 직업에 집중하다 보니 나타난 결과"라며 "40여 년 동안 어머니와 아버지의 나이 차도 2.7세에서 2.3세로 줄었다"고 밝혔다.

박사는 "이는 생산적인 노동자가 줄어드는 것을 의미한다"며 "미래 인구구조와 경제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건강문제에 대해서도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이젠버그 박사는 "나이 많은 아버지의 아이는 자폐증과 정신분열증, 염색체 이상 등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과 베트남계를 중심으로 아시안 아메리칸 아버지들이 평균 36세로 가장 나이가 많았다. 11세가 가장 어린 아빠였고 88세가 가장 고령이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