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

2018.09.21(FRI)

Follow Us

봉제협회 신임회장에 최대성씨 선출

[LA중앙일보] 발행 2017/11/22 경제 3면 기사입력 2017/11/21 18:07

미주한인봉제협회가 21일 LA다운타운 사무국에서 긴급이사회를 열고 최대성(사진) 전 회장을 39대 새 회장으로 뽑는 등 임원진 개편을 했다. 새 회장과 임원진 임기도 1년에서 2년으로 늘리기로 결정했다.

봉제업계는 최근 패션경기 침체로 물량이 줄고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법 단속 강화까지 겹치면서 어려움이 큰 상황이다. 이로 인해 이사들의 활동도 위축되고 단체 존립까지 힘들어 지면서 새로운 체제 구축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일부 뜻있는 이사들이 모임을 갖고 2016년도 37대 회장을 역임한 최 전 회장을 새 회장으로 뽑아, 협회 운영을 지속할 수 있도록 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사장은 37대 때 최 회장과 호흡을 맞췄던 김기천 전 이사장이 다시 활동하기로 했다. 올해 협회를 끌어 온 황상웅 회장은 개인 사정으로 조금 일찍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최 신임 회장은 "긴급이사회를 열어야 할 정도로 협회 사정이 어려운 지경이라 회장을 다시 맡게 됐다"며 "그래도 봉제업에 종사하는 한인들을 위해 협회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봉사할 수 있도록 박태석 부회장, 김혁규 부이사장 등과 함께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 신임 회장은 어려운 시기인 만큼 별도의 취임식 없이 곧바로 업무 수행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봉제협회는 올해는 연말모임도 하지 않기로 했으며, 내년 1월 중순께 임원 및 이사진이 참석한 가운데 조촐한 식사모임으로 새해 출정식을 겸한다는 방침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