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1°

2018.09.25(TUE)

Follow Us

교통국, 항공사 수하물 요금 '사전 공개' 폐기

[LA중앙일보] 발행 2017/12/09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12/08 18:43

항공권 구매시 확인토록
오바마 전 행정부 때 추진
"항공요금 투명 정책 역행"

연방교통국(DOT)이 오바마 전 행정부 당시 추진된 항공사의 수하물 및 기내 반입 짐 비용 공개안을 사실상 폐기해 비난을 사고 있다. 제안된 안에 따르면 항공사들은 소비자가 비행기 티켓을 구매하는 시점(구매한 후가 아닌)부터 수하물 비용을 알 수 있도록 함으로써 투명한 요금정책은 물론 다른 항공사와 비교·선택도 가능하도록 했다.

하지만, 교통국이 지난 7일 웹사이트에 공지한 바에 따르면 해당 제안은 보류됐으며 덧붙여, 수하물 비용 외에 항공사들이 보조 서비스로 올리는 추가 수익 정보 공개도 없던 일이 됐다고 LA타임스가 8일 보도했다.

교통국의 이같은 조치는 '공공의 이익에 제한적'이며 또한, 항공사들이 조기탑승이나 엑스트라 레그룸 제공 등으로 인한 매출 보고에 '많은 비용이 발생한다'는 항공사들의 불만을 받아들인 것이다.

그러나, 항공사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 입성하자마자 곧바로 관련 제안들에 응하지 않기 시작했다는 게 LA타임스 보도 내용이다. 심지어, 티켓 구매 시점에서 수하물 비용 공개 요구를 받고도 항공사들은 티켓 구매를 위한 몇 단계를 지날 때까지 종종 내용을 감추거나 명확하게 하지 않았다고 한다. 심지어 여행사나 티켓 예매 사이트들에 의하면 항공사들은 소비자가 전체 항공요금에서 수하물 비용이 차지하는 내용을 알지 못하도록 정보를 공개하지 않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항공업계에서는 교통국의 조치에 환영을 표하고 있지만, 민주당 상원과 소비자그룹들은 당국의 조치가 투명한 항공요금 정책 방향에 위배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항공사들은 지난 2008년 이후 수익 극대화를 위해 수하물 비용 차지, 예약변경시 페널티 부과 등 다양한 보조 수익원을 가동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실제 비행요금을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항공업계소위원회에서 활동하는 빌 넬슨 상원의원(민주·플로리다주)은 "교통국의 조치가 하필 연말 가족여행이 많은 시점에서 터져나와 더욱 유감"이라며 "교통국은 지난해 상원에서 강제 시행하기로 결의한 내용(늦게 도착한 수하물에 대한 비용을 환불한다거나 어린이는 기내에서 부모와 함께 앉을 수 있도록 하는 조치)까지도 무력하게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