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8°

2018.09.18(TUE)

Follow Us

미국도 2035년부터 '고령화 사회'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5 경제 2면 기사입력 2018/03/14 17:34

센서스국 전망
65세 이상 7800만명
18세 미만 인구 추월
인구 증가율도 둔화

미국도 빠른 속도로 인구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어 2035년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18세 미만 인구수를 추월할 것으로 전망됐다. [AP]

미국도 빠른 속도로 인구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어 2035년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18세 미만 인구수를 추월할 것으로 전망됐다. [AP]

미국도 인구 고령화 현상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센서스국은 17년 후인 2035년이 되면 65세 이상 인구가 7800만 명으로 늘어 사상 처음으로 18세 미만 인구(7640만 명)를 추월할 것이라는 전망을 14일 내놨다.

센서스국은 ▶베이비부머세대의 노령 인구로의 편입 ▶지난 경기침체기부터 시작된 저출산 분위기 ▶이민 인구 감소 등을 고령화의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국가의 인구 변화, 특히 고령화 현상은 국가 예산 및 경제 성장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지표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모든 베이비부머 세대가 65세 이상이 되는 2030년에는 5명 중 1명이 은퇴연령에 접어들게 된다. 또 출산율 저하와 이민자 유입 감소세가 맞물리면서 인구 증가율이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센서스국은 2030년의 미국 예상 인구를 3년 전 전망치보다 500만 명이 줄어든 3억5500만 명으로 예측했으며, 이를 연 인구 성장률로 환산하면 1%에도 못 미치는 0.7%에 불과하다.

다만, 유럽 국가들과 달리 낮은 증가율이긴 하지만 2060년까지는 인구가 계속 늘어서 4억400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게 센서스국의 예상이다. 또 2024년부터는 히스패닉이 아닌 백인 인구 수도 줄어들기 시작해 2045년이 되면 백인 인구가 미국 전체 인구의 절반 밑으로 떨어지게 된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인구 증가율 둔화는 경제 성장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경제의 주춧돌이라 할 수 있는 핵심생산연령(25-54세) 인구의 증가율이 0.50%로 2014년의 예상치 0.58%에서 8베이시스포인트(Basis Point, 1bp=0.01%포인트)나 떨어졌다.

전문가들은 이런 인구 구성의 변화는 경제성장에 필요한 인구 감소 외에 노동력 부족 사태도 불러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선거 참여가 활발한 은퇴연령 인구의 급증으로 정치인들은 정부 지출인 소셜시큐리티와 메디케어 예산을 증액해야 하는 부담을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싱크탱크인 브루킹스연구소는 미국 인구 증가가 가능했던 건 이민자 덕분이라며 친 이민정책의 필요성을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일부 경제학자들은 핵심생산연령 인구 증가세의 둔화로 기업들은 로봇과 인공지능(AI) 등으로 부족한 노동력을 대체하려 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