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6.24(Mon)

중간선거가 남긴 화두…베트남계 정치인 '안방선 무적'

[LA중앙일보] 발행 2018/11/12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8/11/10 19:22

[OC프리즘]
중간선거서 최대 9명 당선 '눈앞'
웨스트민스터·가든그로브서 맹위
"투표율 낮은 한인사회 본받아야"

베트남계 밀집 거주 지역 정치인이 중간선거에서 대거 승리를 거두며 '안방불패'임을 과시했다.

가주상원 39지구 재닛 우엔(공화) 의원은 상대 후보 톰 엄버그(민주)를 9%p 넘는 득표율 차이로 리드하고 있다.

가주하원 72지구에선 타일러 디엡(공화)이 자시 로웬탈(민주)을 득표율 약 8%p 차로 앞서며 당선을 목전에 뒀다.

베트남계 정치인의 강세는 특히 베트남계 주민 밀집 거주지인 웨스트민스터, 가든그로브, 파운틴밸리에서 두드러진다.

웨스트민스터 시장 선거에선 현직인 트리 타가 73.1%란 압도적 득표율로 재선에 성공했다.

2석을 놓고 13명이 출마한 웨스트민스터 시의원 선거에선 베트남계인 타이 도(17.4%), 키 찰리 우엔(16.4%)이 1, 2위를 달리고 있다.

놀라운 사실은 이들의 성적이 프랜시스 우엔(8.2%), 앤디 콰치(5.1%), 서맨사 우엔(4.3%) 등 다른 베트남계 후보 3명과 표를 나눠가지면서 거둔 것이란 점이다.

웨스트민스터 2지구 교육위원 선거에선 재이비어 우엔의 당선이 확실시 된다.

가든그로브 3지구 시의원 선거에선 투-하 우엔이 70.3% 득표율로 재선됐다. 3명이 출마한 4지구에선 현직 팻 부이가 2위 후보를 10%p 넘는 격차로 따돌렸다.

3석이 걸린 파운틴밸리 시의원 선거엔 베트남계 3명을 포함, 총 8명이 출마했다.

베트남계 마이클 보(16.1%) 후보가 패트릭 하퍼(15.9%)와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이고 있다.

보의 성적 또한 톰 우엔(11.2%), 탬 레콩(7.5%)과 베트남계 표를 나눠가진 결과다.

현재 선두를 달리고 있는 후보들이 모두 당선된다고 가정하면 OC의 중간선거 베트남계 당선자는 총 9명이 된다.

베트남계 커뮤니티 사정에 밝은 박동우 섀런 쿼크-실바 보좌관은 "베트남계의 투표 열기는 주류 정계에서도 익히 알고 있다"라며 "투표 참여에 관한 한, 아시아계 중에서도 투표율이 가장 낮은 편인 한인사회가 베트남계 커뮤니티를 본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