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

2018.11.21(WED)

Follow Us

[과학 이야기] 용암보다 뜨거운 태양 대기 속으로…태양탐사선 발사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2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8/08/01 17:33

태양 대탐사 착수
내년 유럽 '태양궤도선' 합류

태양계의 중심에서 붉게 타오르는 태양을 향한 인류의 대탐사가 내달 초 시작된다.

항공우주국(NASA)은 8월 6일께 발사할 '파커 태양탐사선'(PSP)의 카운트다운을 위한 최종 점검 작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 20일에는 발사 전 언론브리핑도 마쳤다. 소형 승용차 크기로 제작된 무인 태양탐사선 파커는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에서 델타4호 대형 로켓에 실려 발사되며, 인류가 만든 우주선으로는 처음으로 수백만 도에 달하는 태양의 대기층인 코로나에 직접 들어가 태양풍을 연구하게 된다.

파커는 태양 표면에서 약 610만㎞까지 접근한다. 지금까지는 1976년 헬리오스 2호가 4천300만㎞까지 접근해 비행한 것이 태양에 가장 근접한 기록으로 돼 있다. 파커 프로젝트에는 총 15억 달러가 투입됐다. 파커라는 명칭은 미국의 태양 천체물리학자 유진 뉴먼 파커(91) 박사의 이름에서 따왔다.

파커가 7년여에 걸쳐 초점을 맞추게 될 태양풍은 코로나에서 형성돼 전파와 방사선, 코로나 물질 등을 태양계로 지속해서 흘려보낸다. 이 물질은 멀리는 해왕성까지 간다. 지구에서는 이로 인해 통신시스템 장애나 정전 등 실질적인 피해가 일어나기도 한다.

NASA 고다드 우주비행센터의 태양 과학자 알렉스 영은 이와 관련, "우주의 기상을 예측할 수 있는 능력은 지구의 날씨를 예보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중요한 기본"이라며 "우주 기상 상황에 따른 극단적인 예로 지구의 전력 시스템에 직접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