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1°

2018.11.21(WED)

Follow Us

[과학 이야기] 너무 더우면 모기도 '비실비실'…수명 짧아지고 여름잠에 빠져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4 경제 10면 기사입력 2018/08/03 19:50

모기는 기온과 습도가 높아지는 여름철에 주로 활동하면서 사람들을 괴롭히는 불청객이다. 하지만 너무 더우면 모기도 활동량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염에 시달렸던 서울의 예를 보면 7월 첫째 주부터 셋째 주까지 서울 시내 60개 유문등에서 잡힌 모기 개체 수는 총 708마리로, 작년 같은 기간(1천398마리)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유문등은 모기가 좋아하는 푸른 빛으로 모기를 유인하는 등이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경기도 내 12개 지역에 설치한 유문등에서도 지난달 24일부터 3주간 중국얼룩날개모기 3천498 마리가 잡혀 작년 같은 기간(6천998마리)의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과거 통계를 봐도 기온이 지나치게 높아지면 포집되는 모기 개체 수가 오히려 줄어든다는 것을 알 수 있다.

1981년부터 2011년까지 매년 5~10월 전국 10개 지역에서 채집된 작은빨간집모기 자료와 기후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기온에 따른 일본뇌염 매개모기 발생 예측'(정대현.이욱교.신이현 공저) 보고서에 따르면 채집일의 최고기온이 32℃ 이하일 경우 온도가 높아질수록 채집된 모기 개체 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지만, 32℃ 이상일 경우에는 온도가 높아질수록 개체 수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온이 높아지면 모기 유충의 성장 속도는 빨라지는 반면, 성충의 활동성이 낮아지고 수명도 짧아지기 때문이다.

고신대 보건환경학부 이동규 석좌교수는 "변온동물인 모기가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온도는 27℃ 안팎"이라며 "15℃ 이하에서는 잘 움직이지 못해 겨울잠을 자며, 30℃ 이상으로 높아져도 하면(夏眠, 여름잠)에 들었다가 기온이 적당한 수준으로 내려가면 다시 활동에 들어가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