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7°

2018.09.19(WED)

Follow Us

선천적 복수국적 피해 구제 어렵다

박기수 기자
박기수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5/1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5/16 22:24

미주 한인회장단 청원에
법무부 "국민 여론 부정적"

국적이탈 시기를 놓친 선천적 복수국적자에 대한 구제 방안 시행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국 법무부는 미주 현직 한인회장단 모임이 미 전역에서 취합해 한국정부에 제출한 선천적 복수국적 개정 청원서에 대해 최근 답변을 보내왔다.

법무부는 답변에서 "국적선택제도를 몰라 국적이탈 시기를 놓치고 이로 인해 미국 주류사회 진출에 장애가 된다면 현행 국적이탈 제도의 개선을 검토할 필요는 있겠으나, 병역 의무 이행과 관련한 국민의 부정적 여론이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먼저 충분한 국민 여론을 수렴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는 사관학교 진학이나 공직사회 진출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는 선천적 복수국적자에게 일정 '유예기간'을 부여해 국적 선택 기회를 재부여해 달라는 취지의 청원에 대해 한국 내 부정적 여론을 이유로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법무부 답변에 대해 김민선 뉴욕한인회장은 "아직까지는 미비한 답변을 얻었지만 계속해서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