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

2018.09.21(FRI)

Follow Us

NYT "익명 기고자 끝까지 안 밝힐 것"

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9/11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9/10 17:00

"트럼프 행정부가 강요 못해"
독자 2만 명 이유 묻자 응답

"대중 스스로 평가 기회 줘야
기고자와 직접 소통 뒤 게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부도덕성을 고발한 뉴욕타임스(NYT) 익명 기고문의 파장이 커지는 가운데 NYT가 정식으로 게재 경위를 밝혔다.

NYT는 지난 8일 "지난 7일까지 약 2만3000명의 독자들이 우리에게 기고문을 싣게 된 이유와 NYT의 생각을 물어왔다"며 주요 질문들에 대한 답변 형식으로 NYT의 입장을 설명했다.

◆왜 게재했나=오피니언란 담당에디터인 짐 다오는 "이 기고문은 그동안 우리가 독자들에게 제시하지 못했던 1인칭 관점을 제공한다고 우리는 판단했다"며 "대통령의 기질과 난맥상을 비판한 것을 대중들이 스스로 평가할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봤다"고 주장했다. 그러기 위해선 기고문을 익명으로 내보낼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누가 먼저 접촉했나=신문은 기고자 측이 먼저 접촉해 왔다고 밝혔다. 다오 에디터는 "우리가 잘 알고 신뢰하는 중개자로부터 저자를 소개받았다"며 "NYT는 기고자와 직접 소통(communication)을 했고, 그 배경에 대한 체크, 그리고 중개자의 증언도 들은 후 기고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고위 관리'는 어떤 직급 의미하나=NYT는 "기고자의 신원이나 '고위 관리'가 어떤 이를 뜻하는지 자세한 설명이 없다는 점에 독자들의 불만이 있는 걸 잘 안다"며 "그러나 우리는 기고자를 보복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선 좀 더 광범위하게 (기고자의 신분을) 분류할 필요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우리가 선택한 '고위 관리(Senior administration official)'란 표현은 워싱턴에서 언론이나 정부 관료들이 기고자와 같은 직책을 묘사할 때 쓰는 말"이라고 밝혔다.

◆출처 끝까지 안 밝히나=다오 에디터는 "기고자의 신원을 공개해야만 하는 상황이 올 것이라 상상하기 어렵다"며 "수정헌법 1조는 대통령을 비판하는 기고를 출판할 수 있는 기고자의 권리를 분명히 보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기고자의 신원을 지키기 위한 모든 우리의 권한을 행사할 것이며 (트럼프) 행정부가 그걸 공개하도록 강요할 수 없다는 사실을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NYT는 또 "우리는 일각의 음모론 같은 것은 고려하지 않았다. 어떤 보도가 음모론에 영향을 미칠지 판단하는 것은 어렵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왜 이 시점에 기고문을 내보낸 것이냐"는 독자 질문에는 "답은 간단하다. 물건(기고문)이 나갈 준비가 됐고, 기다릴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