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20.05.25(Mon)

스카프가 마스크보다 낫다?…CDC 지침엔 '스카프는 마지막 수단'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4/03 10:13

트럼프 연일 스카프 대용론…CDC "스카프는 개인보호장비로 간주안돼"
파우치·벅스 등 TF 인사들 "마스크, 사회적 거리두기 대체물은 아냐"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마스크 등 '안면 가리개'(face covering) 착용 권고 지침을 조만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연일 "스카프가 마스크보다 낫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그러나 이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의료 분야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만든 지침에 의해 뒷받침되지 않는 주장이라고 미 CNN방송이 3일(현지시간) 팩트체크 기사를 통해 보도했다.

CDC가 연방·주·지역의 의료 당국자들을 상대로 만든 '얼굴 마스크 공급 최적화 전략' 지침에 따르면 '의료 인력의 홈메이드 마스크 사용'에 관한 항목에 스카프 관련 부분이 등장한다.

이 지침은 안면 마스크를 구할 수 없는 환경에서 의료 인력이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들을 돌보기 위해 반다나(스카프 비슷한 큰 손수건), 스카프와 같은 '홈메이드 마스크'를 '최후의 수단'으로 쓸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홈메이드 마스크'는 감염에 대한 보호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개인보호장비(PPE)로 간주되지 않는다고 적시했다.

지침은 이어 "이 옵션을 고려할 때에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홈메이드 마스크'는 얼굴과 턱, 그 밑까지 앞쪽 전체를 가리는 페이스 쉴드(face shield·감염 방지용 안면 보호대)와 함께 착용하는 게 이상적이라고 설명했다.

CNN은 "스카프가 일부 보호 기능을 할지도 모르지만, CDC는 스카프를 가능한 수단 중 마지막이라고 기술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는 스카프가 마스크보다 훨씬 더 효과적인 보호 기능이 있다며 전문가들이 지지하지 않은 의료적 조언을 내놨다고 꼬집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과학적 증거나 사실관계에 근거하지 않은 채 자신의 '직감'이나 '본능'에 의존해 특정한 주장을 되풀이하는 스타일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공공장소 내 마스크 착용 권고 쪽으로 궤도를 수정할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내비친 뒤 다음날인 31일 마스크 착용이 나쁘지 않다면서도 "스카프도 매우 좋을 것"이라고 불쑥 '스카프 대용론'을 폈다.

전날 브리핑에서도 "여러 가지 측면에서 스카프가 더 낫다. (마스크보다) 더 두껍다"고 거듭 주장했다.

CDC는 코로나19의 미국 내 확산의 급증세에 더해 무증상 감염자들의 전파 가능성에 대한 우려 고조로 인해 '마스크 착용이 필요 없다'는 기존 방침을 번복, 며칠 안으로 새 가이드라인을 발표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주장은 N95 등 의료용 마스크 공급 부족 사태 등과도 무관치 않은 것이나, 부정확한 정보 제공으로 자칫 국민을 오도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다만 마스크 착용의 효과에 대해서도 지나친 과신은 금물이라는 경계의 목소리가 코로나19 대응 TF 인사들 사이에서 잇따라 나오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 '폭스 앤드 프렌즈'에 출연, "대화를 통해서도 바이러스가 퍼질 수 있다는 최근 정보 등에 비춰 마트나 약국 등 밖에 나가서 '거리'를 유지하지 못하게 될 경우 안면 가리개를 착용하는 게 좋다"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6피트(182.88㎝)의 물리적 거리를 지키는 것이라는 점을 잊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착용은 거리두기에 대한 '추가적'인 개념이지 '대체물'이 아니라고 못 박았다.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도 전날 브리핑에서 "마스크만 쓰면 여러분을 감염으로부터 보호해준다는 그릇된 안전 개념을 갖지 말라"고 지적했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