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7.0°

2020.09.25(Fri)

미정부, 코로나백신 3단계 임상 모더나에 5천700억원 추가지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26 17:17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미국 정부에서 5천억원이 넘는 추가 지원을 받았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모더나는 26일(현지시간) 보건복지부 산하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으로부터 4억7천200만달러(약 5천671억원)를 받았으며 이를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3단계 임상시험 등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테판 밴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임상시험 1단계 결과들이 고무적"이라며 "우리의 백신이 코로나19 대유행을 끝내고 미래의 전염병 발생을 예방할 수 있으리라 믿고 있다"고 말했다.

모더나는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백신 3단계 임상시험을 이달 27일 시작할 예정이며, 여기에는 3만여명이 참여한다고 설명했다.

모더나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성공한다면 2021년부터 연간 5억회분의 백신을 제공할 수 있으며, 최대 10억회분까지도 제공이 가능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모더나는 지난 4월 코로나19 백신 개발 초기 단계에서도 미국 연방정부로부터 4억8천300만달러(약 5천803억원)를 받아 총 9억5천500만달러(약 1조1천474억원)에 달하는 지원을 받았다.

runra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혜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