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1.0°

2020.09.25(Fri)

뉴저지 뉴왁공항 인근에 신도시 들어선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2/27 경제 1면 기사입력 2019/12/26 18:00

3500가구 아파트, 컨벤션센터 등 건설
480에이커 부지…각종 열차 노선도 연결

뉴욕시 500여 개의 건축과 토목 관련 회사들과 25만 명 이상의 기술자와 전문가들이 소속돼 있는 뉴욕빌딩콘그레스가 북부 뉴저지 뉴왁공항 인근 480에이커 넓이의 부지에 ‘EWR 시티’ 신도시 개발을 추진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 뉴욕빌딩콩그레스]

뉴욕시 500여 개의 건축과 토목 관련 회사들과 25만 명 이상의 기술자와 전문가들이 소속돼 있는 뉴욕빌딩콘그레스가 북부 뉴저지 뉴왁공항 인근 480에이커 넓이의 부지에 ‘EWR 시티’ 신도시 개발을 추진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 뉴욕빌딩콩그레스]

뉴저지주 북부에 있는 국제공항으로 그동안 개발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손꼽히던 뉴왁 리버티국제공항(EWR) 일대를 신도시 수준으로 개발하는 대규모 프로젝트가 추진되고 있다.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의 주체는 100년 가까운 역사를 갖고 있는 부동산 개발사업 분야의 대표단체인 뉴욕빌딩콩그레스(New York Building Congress, NYBC). 뉴욕시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500여 개의 건축·토목 등 대형 부동산 개발회사와 25만 명 이상의 기술자와 전문가들이 소속돼 있는 NYBC는 최근 뉴왁공항 인근의 480에이커 넓이의 부지에 고급 호텔과 컨벤션센터, 3500가구 규모의 아파트, 사무실 빌딩 등을 건설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NYBC는 이와 함께 ▶기존 앰트랙 노스이스트 리저널 노선, 뉴저지트랜짓 열차 노선, 패스트레인을 뉴왁시 등지에서 공항까지 연결하고 ▶공항과 연결되는 에어트레인 터미널과 열차를 건설하며 ▶주변의 대형 공원(전체 130에이커 규모 오픈스페이스)과 주요 간선도로, 자전거 전용도로 등을 만들어 작은 신도시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 신도시는 뉴왁공항의 약자를 따서 ‘EWR 시티’로 불릴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현재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 등 세계 각국의 국제공항 인근에 주거 단지와 상업용 공간, 컨벤션센터 등을 갖춘 신도시들이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어, 향후 ‘EWR 시티’가 활성화되면 북부 뉴저지는 물론 뉴욕시 전체 경제에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EWR 시티’는 현재 총 27억 달러 규모의 예산을 들여 뉴왁공항 터미널 A와 B를 재개발하는 프로젝트와 연결해 추진될 예정인데, 해당 프로젝트는 이미 공사가 시작됐기 때문에 특별한 이변이 없는 한 뉴왁공항 인근 지역개발 사업이 순항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NYBC의 카를로 시수라 회장은 “우리는 공항 뿐 아니라 인근 지역 전체를 크게 생각해서 개발할 것”이라며 향후 회원사들의 의견을 수렴해 전체 지역개발과 각종 공사와 관련된 상세 내용과 공사비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