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9.19(Sat)

뉴욕시 10년간 일자리 100만개 증가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1/04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20/01/03 17:55

작년 11월 기준 총 467만개
10년간 96만3700개 늘어
부동산 시장 성장세 영향

뉴욕시 고용시장이 지난 10년 동안 유례없는 성장세를 구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시 노동국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뉴욕시의 일자리 수는 총 467만 개로 집계됐다. 이는 금융위기로 인한 경제불황이 막 끝났던 2008년 12월부터 10년 사이에 무려 96만37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났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노동국은 10년간 120개월 동안 무려 100만 개 가까운 직업이 늘어난 것은 뉴욕시 역사상 유례가 없는 것으로 뉴욕시 경제가 지속적으로 확장되고 있는 실제적인 증거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특히 뉴욕시 고용시장 동향을 조사 분석하고 있는 시장실과 감사원장실 등 관련 기관에서는 향후 2020년과 2021년, 2022년 등 3년 동안 다소 성장세가 둔화될지라도 일자리 증가는 지속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고 있다. 앞으로 당분간 이변이 없는 한 뉴욕시 경제가 견고하게 상승세를 보일 것이라는 이야기다.

뉴욕시의 일자리가 이처럼 폭발적으로 늘어난 데 대해서는 각 기관별로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는데 대부분은 부동산 시장의 강한 성장세가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 뉴욕시는 2008년 경제불황이 끝난 이후부터 ▶맨해튼 할렘 ▶맨해튼 허드슨야드 ▶퀸즈 롱아일랜드시티 ▶브루클린 네이비야드 등 곳곳에서 대형 부동산 개발이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대규모 고용이 창출됐다. 또한 맨해튼의 주거용 고급 부동산과 상용빌딩을 구매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 자금이 흘러들어오면서 뉴욕시 부동산 매매시장이 크게 확장된 것도 고용확대의 간접적인 원인으로 평가됐다.

또 지난 10년 사이에 미국을 대표하는 구글과 페이스북, 아마존 등 하이테크 기업들이 대거 뉴욕시에 사옥과 시설을 마련하면서 관련 전문직과 서비스직 고용도 늘어났다.

이와 함께 뉴욕시 경제의 젖줄인 관광산업과 서비스업이 미국 전체의 경제호황과 함께 계속 호조를 보임으로써 전체 일자리 증가에 큰 역할을 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편, 시정부 관계자들은 이번 노동국 발표를 바탕으로 뉴욕시 경제가 뉴욕주ㆍ뉴저지주ㆍ커네티컷주 등 3000만 명의 인구를 기반으로 하는 뉴욕시 메트로폴리탄 지역 경제의 견고한 발전을 이끌고 있다며 앞으로 최소 3년 이상 경제가 호황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