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06.24(Mon)

"강정호, 최고 신인 1순위"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5/08/12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5/08/11 21:00

CBS스포츠 톱10에 뽑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내야수 강정호(28.사진)가 유력매체에서도 신인왕 후보로 주목을 받았다.

CBS스포츠가 최근 게재한 'MLB 톱10: 2015시즌 최고의 신인' 동영상에서 강정호를 첫 번째로 소개했다.

칼럼니스트 데인 페리는 "야수의 경우 단순히 타격뿐만 아니라 종합적 측면을 고려했다"며 강정호를 리스트 꼭대기에 올려뒀다. 그는 "강정호는 피츠버그가 필요로 하는 타석에서의 지속성을 제공하고 있다"며 "수비에서도 3루수와 유격수를 오가며 조시 해리슨과 조디 머서의 부상 공백을 메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데뷔 전까지 강정호는 한국타자가 어떻게 한 단계 높은 리그에서 버틸 수 있을지 높은 레그킥을 동반한 타격 자세 등 많은 의혹에 쌓여 있었다"며 "어쨌든 그는 첫 시즌을 피츠버그에서 매우 생산적으로 보내고 있다"며 찬사를 보냈다.

올 시즌 강정호는 11일까지 9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3(300타수 88안타).9홈런.39타점.42득점을 기록 중이다. 강정호는 지난 7월 내셔널리그 이달의 신인으로 선정됐다. 그러나 규정타석을 채우지 못해 정작 '올해의 신인' 레이스에서 홀대 받았다. 12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부터는 규정타석에 진입해 상황이 달라졌다. 정말로 신인왕을 기대해 볼 만하다.

한편 동영상에서 강정호의 뒤를 맷 더피(샌프란시스코)와 크리스 브라이언트(시카고 컵스)가 이었다. 더피는 타율 0.307(361타수 111안타).9홈런.51타점.48득점을 브라이언트는 타율 0.249(365타수 91안타).15홈런.65타점.58득점을 기록 중이다.

[뉴시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