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19.12.11(Wed)

온주 이민정착 예산 태부족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0/04/08 12:10

주정부는 연방정부가 당초 약속했던 이민정착 프로그램 예산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신속한 이행을 촉구했다.

2005년 당시 연방자유당정부와 달턴 맥귄티 온주 자유당정부는 ‘캐나다-온타리오 이민협정’을 체결하고, 신규이민자들이 가장 많이 정착하는 온주에 향후 5년간 9억2000만달러를 보조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관련 에릭 호스킨스 온주 이민장관은 7일 “첫 4년간 부족액이 1억9300만달러에 달한다. 협정의 마지막 회기인 2009-2010 예산은 아직 전달받지 못했다. 예산부족으로 프로그램 운영에 어려움이 많다. 약속했던 예산 전액을 지원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민협정’에서 연방정부는 첫 해에 5000만달러를 투입하고, 이후 금액을 늘려 5년째는 3억2000만달러 지원을 명시했다.

연방이민성 대변인은 “2008-09년까지 1억8300만달러가 덜 지불된 것은 맞다. 그러나 2009-10년 예산이 책정되기 전까지는 부족 여부를 예측할 수 없다. 지켜봐달라”고 해명했다.

모리지오 베빌라크 연방자유당의원(지역구 본·Vaughan)은 “연방보수당 정부는 온주의 고민을 외면해서는 안된다. 이민자들이 현지 사회와 경제에 빨리 적응하도록 훈련하려면 엄청난 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매년 온주에 정착하는 신규이민자는 14만여명으로 이중 절반이 토론토에 자리를 잡는다. 최근 몇 년간 자료에 따르면 신규이민자 19%(75,000명)는 필 지역에, 8.4%(32,000)는 요크, 1.8%(7,000) 할튼, 1.5%(5,800)는 듀람지역에 정착하고 있다.

호스킨스 이민장관은 “케니 장관은 부족액에 대한 질문에 매번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원론적인 답변을 해왔다. 이민서비스는 연방·주정부의 공동 책임이다. 올해는 갭을 꼭 없애달라”고 당부했다.

온주정부는 현재 연방정부와 이민협정을 1년 더 연장하는 방안을 협상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