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8.24(Sat)

“이민자는 새 문화 수용해야”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9/12/30 11:04

불어권 퀘벡주민들이 종교가 다른 유색소수인종 이민자들에 대해 여전히 냉랭한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 ‘레제마케팅(Leger Marketing)’의 지난 5월과 11월 두 차례의 조사에서 “이민자의 종교적 전통과 복장 등을 포기하고, 현지 문화를 빨리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5월 조사에서 현지동화를 주장한 불어권 응답자는 58%로 2007년 때와 비슷한 태도를 견지했다. 비불어권 응답자는 32%만이 이민자들의 전통을 불편한 시선으로 바라봤다. 퀘벡주민들은 11월 조사에서도 유사한 태도를 보였다.

‘비기독교인 이민자의 유입으로 퀘벡 사회가 위협받는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퀘벡주민 40%가 ‘그렇다’고 답해 이교도에 대한 태도는 2년 전(32%)보다 더 엄해졌다.

퀘벡은 2007년 일부 소도시에서 이민자들에게 현지문화를 합리적으로 수용할 것을 주장하는 행동규범을 제정하며 전국적인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또 다른 여론조사기구인 ‘앵거스 리드’의 10월 조사에서도 압도적 다수가 ‘종교 소수자에게 지나치게 관대하다’고 지적했다. 응답자들은 학교나 직장에 종교적인 기도실(prayer room)이 허용되는 현실에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