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8.17(Sat)

대규모 시민권 사기사건 수사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0/02/01 11:41

연방경찰(RCMP)이 국내에 거주하지 않으면서 미시사가의 한 건물주소로 시민권을 신청한 300여명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팔레스틴과 아랍계 이민자에게 언어 및 정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팔레스틴 하우스(Palestine House)’ 주소로 300여명이 시민권을 신청한 이번 케이스를 대규모 사기사건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2007년 말 ‘팔레스틴 하우스’에서 수상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RCMP는 이 사건에 대한 언론의 보도에 확인도, 부정도 하지 않고 있다.

제이슨 케니 연방이민장관은 이 케이스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최근 경찰로부터 시민권 사기를 보고받았다며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케니 장관은 “국내 3년 거주의 시민권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 서류를 허위로 작성한 일단의 사람들을 조사하고 있다. 외국 노동시장에서 캐나다 여권을 가진 근로자는 다른 가난한 나라 노동자보다 수입이 월등히 높다. 이런 이유로 시민권 사기가 빈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신청자들 중 ‘팔레스틴 하우스’에 실제 거주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학교 형식의 팔레스틴 하우스는 1층에 교실들이 위치해 있고, 2층은 스몰비지니스 업체들이 사무실로 임대해 사용하고 있다. 연방이민성은 작년 4월 팔레스틴 하우스에 수년간 영어교육 예산 24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했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리인은 “팔레스틴 하우스에 살고 있지 않은 사람들 앞으로 연방 자녀양육보조금 수표가 배달되는 것이 이상했는데, 2007년 말 경찰의 방문으로 의문이 풀렸다. 사건에 연루된 2층 사무실 사람들은 지난 2년간 전혀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팔레스틴 하우스 신청자 300여명 중 실제 시민권을 획득한 사람이 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