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19.12.05(Thu)

이민 아동 흡연 증가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0/02/24 12:02

이민 어린이들이 캐나다 정착 기간이 오래될수록 담배를 피우는 경향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몬트리올대학 연구진은 23일 “이민 온 어린이들이 친구 교제 과정에서 흡연 학생들을 뒤따라 담배를 피우는 사례가 높아진다”고 밝혔다.

몬트리올 다인종 거주지역내 24개 학교 9~12세 연령층 학생 195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이민 5년차 미만 학생은 10%가 흡연을 했다고 답했다. 반면 이민 6~10년 미만 학생들 중 흡연을 경험한 비율이 21%로 증가했으며 10년 이상은 28%에 이르렀다.

현재 국내 아동중 흡연자는 29%로 추정된다. 캐나다는 매년 4만5000명의 취학연령 어린이를 받아들이고 있다.

연구진은 “이민 전 모국에서 담배를 손대지 않았던 학생들도 정착기간이 늘어가면서 흡연 습관을 갖게 된다”며 “일례로 중국계 여학생의 경우 모국에서 흡연을 하지 않았으나 캐나다 이민 이후 12,13살에 국내 태생 학생과 비슷한 흡연율을 보인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