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1.15(Fri)

토론토 주민 재산세 등 각종 부담 가중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1/30 11:59

시의회 새해 예산안 심의 시작 --- 물가 상승폭 수준 인상

토론토시의회가 ‘2019년도 예산안’ 심의를 시작한 가운데 재산세를 포함한 주민들의 각종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8일 실무진이 시의회에 제출한 건의안에 따르면 올해 총 예산규모은 1백34억6천만달러에 달한다. 이 건의안은 재산세를 물가상승폭을 반영해 2.55~3%선 올리고 수도요금과 쓰레기 수거비도 각각 3%와 2.2% 인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관련, 실무진 관계자는 “가정당 연 평균 1백달러의 추가 재산세를 부담하게 된다”며“수도요금과 쓰레기 수거비도 27달러와72달러정도 늘어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토론토교통위원회(TTC) 이사회는 지난주 교통요금을 10센트 인상하는 안을 승인했다.

토론토시의 크리스 머레이 매니저는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시각에서 예산안 초안을 마련했다”며 “상하수도와 대중교통및 시영아파트 등 사회 인프라가 노후해 시설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시의회 산하 예산소위원회는 “주택시장이 위축돼 토지 양도세 재원이 크게 줄어들었다”며“균형예산을 편성하는데 예년보다 힘들것으로 우려된다”고 전했다. 고드 퍼크스 시의원은 “8천만달러에 이른 것으로 추산되는 적자를 보완하는 방안이 확실하지 않다”며“재산세를 물가 상승률보다 높게 올려 추가 재원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지난해 선거당시 재산세를 물가 이상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공약한 존 토리 시장이 이를 받아드리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시의회는 오는 3월 주민 공청회를 거쳐 여론을 수렴한 뒤 최종 예산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민간싱크탱크인 ‘캐나다대안정책센터’는 관련보고서를 통해 “세율 2%의 판매세를 도입하면 재정난을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해밀턴을 포함한 광역토론토지역(GTA)를 대상으로 2%의 판매세를 징수할 경우 한해 25억달러의 재원을 거둘 수 있다. 이에대해 예산안 편성을 주도하고 있는 케리 크로포드 시의원은 “전반적으로 세금 인상에 반대한다”며 “각종 대민 서비스를 현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