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1.18(Mon)

트뤼도 총리, 대형 건설사 비리'파문'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13 12:11

기소중단 압력 의혹

법무 장관 전격 사임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국내 최대 종합건설사의 범죄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에 기소를 중단시키려는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일면서 곤궁에 처했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해 가을 법무부 장관과 만나 검찰 사법권의 최종 권한이 법무부 장관 소관이라고 확인하는 내용의 대화를 나누었다고 스스로 밝혀 압력 행사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고 글로브앤드메일 지 등이 12일 전했다.

파문이 일면서 조디 윌슨-레이볼드 장관은 이날 현 보훈장관직을 전격 사임, 트뤼도 내각을 이탈했다. 그는 최근 개각에서 보훈부 장관으로 자리를 옮기기 전까지 트뤼도 정부의 초대 법무 장관으로 내각의 '스타 각료'로 활동했던 만큼 그의 사임은 충격적으로 여겨졌다.

정부 공직 윤리위원회는 총리실이 압력 행사에 나선 증거가 충분하다며 이해충돌 위반 혐의로 공식 조사에 나설 방침을 밝히고 나섰다.

문제의 건설사는 캐나다 최대의 종합 건설•엔지니어링 회사인 SNC-라발린으로 지난 2001~2011년 리비아에서 공사 수주를 위해 정부 관리에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2015년부터 검찰 수사를 받아왔다. 이후 수년간 기소 전 화해 형식의 벌금 납부로 재판 없이 사건을 매듭지으려는 시도를 벌여 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SNC-라발린의 이 시도는 특히 총리실의 고위 간부를 중심으로 수 십 차례 면담과 막후 논의를 통해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몬트리올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퀘벡을 대표하는 대형 기업으로, 퀘벡은 선대 피에르 트뤼도 전 총리 이래 트뤼도 총리의 정치적 고향으로 꼽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