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6.0°

2019.08.24(Sat)

캐나다 철도 기업 성장도 완만할 듯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9/09/24 09:01

경기 침체 영향으로 수송량 줄어

자동차, 임산물, 자원의 수송이 아직 회복되지 않고 소비자 지출과 소매 출하도 여전히 약세를 보임에 따라 캐나다 철도 기업들도 완만한 회복세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캐네디언 퍼식픽 레일웨이(CPR)의 최고경영자인 프레드 그린 회장은 “밴쿠버 항과 몬트리올간의 소매 물품 컨테이너 수가 20~30% 감소했다”며 “우리의 주 고객인 주요 소매 기업들과 대화를 나눈 결과 수송이 완만한 감소세를 보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그린 회장은 “소매 물품의 컨테이너 출하가 내년 초까지 약세를 면치 못할 것”이라서 “ 국내 식품 출하도 작년에 비해 5%에서 10% 정도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린 회장은 곡물 수송에는 낙관적인 예상을 내 비쳤다.
그는 “우리 회사의 수송량 가운데 곡물이 단일 품목으로 가장 많다”며 “올해 풍년을 기록한 것은 좋은 뉴스”라고 말했다.

The Canadian Press
▷캐나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