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8.18(Sun)

경기 침체로 청년층 실업률 크게 상승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9/10/08 09:03

근로시간도 30년만에 최저 수준

경제 침체로 인해 청년층의 실업률이 크게 높아진 가운데 일반적으로 청년층들이 집중적으로 돈을 버는 시기인 여름 철의 근로시간이 30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커뮤니티 재단이 발표한 ‘캐나다 바이탈 사인스 2009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2008년 1월 10.7%였던 청년층 실업률은 올 해 여름엔 16.3%까지 솟아올랐다.

이 보고서는 이어 2009년 8월 현재 청년층의 실업률은 어느 연령층보다 빠르게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여름철에 일을 하기를 원했던 학생들의 실업률은 19.2%에 달했으며 이들의 평균 근로시간은 주당 23.4시간으로 30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캐나다 커뮤니티 재단의 모니커 패튼 이시장은 “이번 보고서는 현재의 경제 침체가 청년층에게 즉각적이고 심각한 영향을 주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The Canadian Press
▷캐나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