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2.07(Sat)

캐나다 소매업체, 소비자 미국 이동 우려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9/10/15 09:14

“양국간 물건 가격차 벌어져 미국 쇼핑 유리”

캐나다 달러와 미국 달러 간의 환율이 1대1에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 소매 업자들이 최근 가까스로 회복한 매출 증가세가 약화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뱅크 오브 몬트리올의 이코노미스트인 더글러스 포터 씨는 “지난 월요일 밤 국경이 캐나다로 들어오는 차량들로 인해 정체를 빚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며 “미국에서 쇼핑을 하는 열풍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 고 말했다.

포터 씨는 최근 캐나다와 미국간의 가격을 비교하는 자료를 집계한 바 있는데 지난 해 여름 20%였던 가격차이가 이번 여름에는 6.8%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여름 자동차와 도서의 경우 캐나다 소매업체들이 제시한 할인 정책을 고려하면 가격 차이가 거의 없었다는 것이다. 스타벅스 ‘톨(tall)’사이즈 라테의 경우 캐나다가 오히려 더 저렴했었다.

그러나 체인소(chainsaw)와 잡지의 경우 여전히 각각 25%, 14% 비싼 것으로 나타났었다.

포터 씨의 조사는 환율이 92센트(미화)수준이었던 지난 7월말 18개 품목을 대상으로 비교한 것이다.

그러나 루니화는 최근에 급상승, 14일 오전에는 97.53센트에 달했다.

포터 씨는 “지금은 캐나다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것이 약 12% 정도 비쌀 것”이라며 “이 정도 차이는 소비자들이 불편함과 다소의 비용을 감안하더라도 미국으로 가 쇼핑을 할 이유가 있는 차이이다”고 말했다.

환율은 지난 2년간 급락을 거듭했는데 2007년 가을에는 1.10달러까지 치솟았으나 올 3월에는 76.53센트까지 떨어졌고 최근 다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The Canadian Press
▷캐나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