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1°

2018.11.17(SAT)

Follow Us

모바일뱅킹 노린 신종 해킹 주의…악성 소프트웨어 심어

[LA중앙일보] 발행 2018/02/28 경제 2면 기사입력 2018/02/27 21:22

가짜 앱으로 정보 빼내

모바일뱅킹 이용자를 겨냥한 신종 해킹 사건이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CBS머니워치는 모바일뱅킹 이용자 10명 중 1명꼴로 신종 악성소프트웨어(멀웨어)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27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악성소프트웨어에 감염된 스마트폰에서 모바일뱅킹 앱을 실행하면 이를 정교하게 모방한 허위 화면이 뜨게 된다.

사용자가 아무런 의심 없이 아이디와 비밀번호 입력하면 이 정보가 해커에게 그대로 전달된다는 것이다.

모바일시큐리티 전문업체 룩아웃(Lookout)은 최소 1개 이상의 대형은행 모바일뱅킹 앱이 설치된 3만 대의 모바일 디바이스를 1년 동안 분석한 결과, 10%에서 이같은 위험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또 다른 모바일 시큐리티 업체 어베스트(Avast)의 조사에서는 6%의 안드로이드 폰이 악성소프트웨어에 공격을 당했으며 이중 2.6%는 사용자의 은행 정보를 훔치려는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공격 당한 숫자는 적어보이지만 증가율은 전년 대비 50%로 급증하는 추세라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보안 업체는 10명 중 3명 이상이 속아 넘어갈 정도로 악성소프트웨어의 접속화면은 매우 정교하다며 사용자들의 세심한 주의를 당부했다.

지능화된 해킹을 방지하려면 ▶구글 플레이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공식 모바일뱅킹 앱을 다운로드 받아야 하며 ▶이메일에 첨부된 링크나 파일은 절대 열지 말고 ▶신뢰할 수 있는 업체의 모바일 전용 안티바이러스 또는 안티멀웨어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수시로 폰을 검사하는 게 최선의 피해 방지책이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인프라 파괴 해킹…미국, 러시아가 배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