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3.0°

2020.11.28(Sat)

"불체자에 의료보험은 국가 의무"…대선 후보 바이든 전 부통령

[LA중앙일보] 발행 2019/05/1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5/10 21:02

"전국에 의료시설 더 늘려야"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 8년 동안 부통령을 지낸 조 바이든(사진) 민주당 대선 후보는 "연방정부는 범죄를 저지르지 않은 불법체류자들에게 의료보험을 제공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8일 LA를 방문한 바이든 후보는 취재진 질문에 "불체자들도 연방정부 차원의 복지혜택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서 필요한 의료 서비스 제공은 합법 거주자.불법체류자를 막론하고 보장돼야 하는 정부의 의무"라며 "전국적으로 의료시설이 더 많아져야 한다"고 말했다.

내년 11월 실시되는 대통령 선거에서 현재까지 민주당내 선두주자로 꼽히는 바이든은 기존 오바마케어 존속은 지지하지만 개인적으로 어떤 의료제도를 선호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다. 특히 다른 민주당 후보와 달리 '모든 국민을 위한 메디케어' 정책도이에 대해 찬성도 반대도 표시하지 않은 채 관망중이다.

그는 부통령 시절이던 2014년 히스패닉 상공회의소 초청으로 워싱턴DC에서 행한 연설에서 "테드 루스벨트 대통령은 미국시민이란 출생지.신조에 의한 것이 아닌 원칙과 이상주의.개성에 따른 것이라 설파했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바이든은 LA방문일정을 마치며 "정부는 우리나라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잡기 위해 한없이 기다리는 이들을 포용해야 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불체자 강경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