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6°

2018.09.21(FRI)

Follow Us

"국경 넘는 아이들 부모와 격리"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8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5/07 19:02

세션스 법무장관 강경 발언
"수천여 가족 생이별" 우려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이 "남서부 국경을 불법으로 넘어오는 모든 사람을 기소할 것"이라고 밝힌 7일, 샌디에이고 국경을 방문한 이민세관단속국(ICE) 토머스 호만 부국장이 국경수비대 대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AP]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이 "남서부 국경을 불법으로 넘어오는 모든 사람을 기소할 것"이라고 밝힌 7일, 샌디에이고 국경을 방문한 이민세관단속국(ICE) 토머스 호만 부국장이 국경수비대 대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AP]

국경을 불법으로 넘어오는 자를 가능한 최고 한도로 기소하라고 연방검찰에 지시했던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이 국경 단속과 관련해 또 강경한 발언을 내뱉었다.

세션스 장관은 7일 애리조나 주 스코츠데일에서 치안 담당 관리들에게 한 연설을 통해 "남서부 국경을 불법으로 넘어오는 모든 사람을 기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세션스 장관은 불법 이민자 단속 주무 부처인 국토안보부에서 넘어오는 사건을 인간이 할 수 있는 최고 한도로 100% 기소하라고 지시했다.

세션스 장관은 "불법으로 남서쪽 국경을 넘어오는 자를 우리는 기소할 것"이라며 "불법적인 이방인을 밀입국시키는 사람도 기소한다. 어린아이들을 밀입국시켜도 기소할 것이다. 아이들은 법률에 따라 부모와 격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게(부모와 아이의 격리) 싫으면 아이들을 불법으로 들여보내지 말라"고 강조했다.

법무부는 이런 방침을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안보부와 법무부가 이런 방식으로 국경에서 밀입국하는 가족을 단속할 경우 수천의 가족이 생이별하게 될 것으로 민간단체들은 예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