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

2018.11.20(TUE)

Follow Us

배현진 "삼겹살 기름 전기로 쓰자는 文정부…지나가던 돼지도 웃겠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0 18:42


자유한국당 배현진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 [뉴스1]

자유한국당 배현진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이 10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돼지들도 우려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배현진 대변인은 "원전을 포기한 정부가 급기야 삼겹살 구워 전기를 쓰자고 한다. 지나가던 돼지도 웃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배 대변인은 "멀쩡한 원전들을 멈춰 세워도 전력 예비율과 공급에 전혀 문제없다더니, 이제 삼겹살 기름까지 써야 하는 상황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사용하겠다는 삼겹살 기름 등 바이오 중유를 이용한 발전은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총발전량의 고작 4.4% 수준"이라며 "게다가 삼겹살 기름이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크다는 대대적인 홍보가 어리둥절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친환경에 대한 가상한 노력을 폄훼할 의도는 전혀 없다. 그러나 우선 시급한 일은 블랙아웃 걱정 없이 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안정된 전력 수급 대책"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보대로 올겨울 혹독한 추위가 찾아온다면 전력수요 폭등은 자명한 일인데 정부는 도대체 무얼 하나. 하루빨리 탈원전 정책 접기를 촉구한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