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11.16(FRI)

Follow Us

“홍철 부상 악재…” 한국 vs 칠레, 전반 접전 0-0 종료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1 05:07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칠레의 친선경기. 손흥민이 슛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평가전 전반을 양팀 모두 득점 없이 마쳤다.

이날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은 지난 7일 코스타리카전과 마찬가지로 4-2-3-1 포메이션으로 칠레에 맞섰다.

최전방은 아시안게임에서 대활약한 황의조가 맡았고, 2선은 손흥민, 남태희, 황희찬이 출전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기성용과 정우성, 수비에는 홍철,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자리했다. 골문은 김진현이 지켰다.

한국과 칠레는 경기 초반부터 서로를 강하게 압박하면서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전반 15분을 넘어가면서 칠레가 분위기를 가져가기 시작했고, 전반 18분 앙헬로 사갈이 첫 유효 슈팅을 날렸다.

수세에 몰린 한국은 전반 22분 역습 상황에서 황의조가 골키퍼와의 1대 1 찬스를 만들었지만 골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전반 19분에는 홍철이 부상을 입었다. 결국 벤투 감독은 윤석영을 교체 투입했다. 이후 한국팀은 전열을 정비하며 반격에 나섰지만, 결정적 찬스를 만들지는 못하고 득점없이 전반을 마무리했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전반 경기에 대해 “칠레의 압박 속도가 빠르다”며 “우리 선수들의 공격보다 속도가 높은 편”이라고 분석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