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

2018.09.23(SUN)

Follow Us

특사단, 김정은에 文대통령 친서전달…예정 없던 만찬도(종합2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5 04:32

靑 "분위기 나쁘지 않은 것으로 봐야…내일 오전 결과브리핑 예정"
"특사단 3차례 정도 연락, 오전에 金 면담한 듯"…귀국 즉시 대통령 보고할 듯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평양을 방문한 대북특사단이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히면서 "방북 결과브리핑은 내일 진행할 예정이다. 정확한 브리핑 시간은 평양의 상황을 알 수 없어 지금 말씀드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특사단은 지금 만찬을 하는 중이다. 만찬 이후에 평양에서 (서울로) 출발할 예정"이라며 "누구와 만찬을 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대북특사단으로부터 오후 5시30분께 '만찬 후 8시쯤 출발할 것 같다'는 연락을 받았는데, 만찬이 얼마나 길어질지는 알 수 없다"며 귀국 시각이 예상보다 더 늦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방북에서 김 위원장을 만난 데다, 예정에 없던 만찬을 하는 것을 보면 분위기는 나쁘지 않은 것으로 봐야 한다"며 "만찬에서 '자고 가시라'고 권유를 받았다면 (내일 귀국할지도) 모르는 일"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북측으로서도) 손님이 왔는데 저녁식사를 하지 않고 그냥 보내는 것도 정서상 맞지 않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워낙 낙천적인 분이어서 중간보고도 안 받으셨다. 지금은 문 대통령은 관저에 있다"며 특사단이 돌아오는 대로 관저에서 보고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평양에서 특사단이 출발하면 기자들에게도 별도로 공지할 것"이라며 "내일 브리핑은 오전 10시로 예상하는데 변동될 가능성도 있다. (북한 측에서) 발표 시간을 맞추자고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대북특사단은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서울공항을 출발해 오전 9시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이후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과 환담을 했다.

김 위원장과의 면담은 이들과의 환담 이후에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다만 특사단이 김 위원장과 오전에 면담했는지 오후에 면담했는지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특사단으로부터 세 차례 정도 연락을 받았는데, (오전에 특사단에서 보낸 팩스가) '공식면담을 하러 간다'고 하고 연락이 끊어진 것을 보면, (오전) 면담 때 김 위원장을 본 것 같다"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형섭

관련기사 9월 남북 정상회담-남북 북미 특사 파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