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9.19(Sat)

거세지는 불길…미, 신규환자 7만6천명·누적확진 400만명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23 19:19

일일 환자 최다치 근접…사망 1천200여명으로 사흘째 1천명↑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는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환자가 400만명을 넘긴 가운데 이날 하루만 7만6천명이 넘는 신규 환자가 추가로 나왔다.

캘리포니아·플로리다·텍사스 주 등 새로운 코로나19의 진원지에서 전염 확산의 불길이 여전히 잡히지 않았고, 일부 다른 주에서 신규 환자가 최대치를 기록하며 가세해 외려 불길이 거세지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통계에 따르면 이날 하루 미국에서 7만6천570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이 집계한 지난 16일의 역대 최다인 7만7천217명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다.

AFP는 또 이날 하루 사망자를 1천225명으로 집계했다. 이로써 미국에서는 사흘 연속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1천명을 넘겼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이날 신규 사망자가 173명 나오면서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많았다. 또 신규 감염자 1만249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환자 수는 38만9천868명으로 올라갔다.

캘리포니아주에서도 하루 사망자로는 가장 많은 157명이 숨진 것으로 보고됐다. 신규 환자도 1만2천40명 발생해 누적 환자 수가 42만5천616명으로 치솟았다. 이날 신규 환자는 최대치였던 전날의 수치(1만2천807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텍사스주에서도 9천507명의 신규 환자와 173명의 신규 사망자가 각각 나왔다.

애리조나주에선 신규 사망자가 89명 발생하며 누적 사망자(3천83명)가 3천명 선을 넘었고, 조지아주에선 4천286명의 신규 환자가 보고됐다.

루이지애나주는 이날 2천408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면서 누적 환자(10만1천650명)가 10만명을 넘어섰고, 일리노이주에서는 5월 말 이후 가장 많은 1천624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다.

또 미주리주에서도 최대치인 1천637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코로나19의 불길을 잡았다고 평가되는 뉴욕주는 젊은 층에서 환자가 늘고 있다며 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21∼30살 사이의 젊은 층에서 지난주 9.9%였던 양성 판정 비율이 이번 주 13.2%로 단기간에 크게 상승했다며 "지금은 파티할 권리를 위해 싸울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