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9.22(Tue)

류현진 소속팀 토론토, 뉴욕주 버펄로서 홈경기 치른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24 10:49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이 올 시즌 미국 뉴욕주 버펄로에서 홈경기를 치르게 됐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MLB) 커미셔너와 통화를 하고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MLB에서 유일한 캐나다 연고팀인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정규시즌 토론토에서 메이저리그 경기를 치를 수 없다는 캐나다 연방정부의 결정에 따라 미국에서 대신 홈으로 사용할 수 있는 구장을 물색해왔다.

구단 측도 이날 성명을 내고 원래 토론토 산하 트리플A 팀이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올해 홈경기를 치른다고 밝혔다.

마크 샤피로 토론토 블루제이스 사장은 "이번 시즌 버펄로를 홈으로 갖게 돼 너무나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올 시즌 토론토 구단 유치에 성공한 뉴욕 정가에서는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뉴욕주를 지역구로 둔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번주 맨프레드 커미셔너와 통화했을 때 난 살렌필드가 최고의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그곳은 토론토에서 가깝고 뉴욕주 서부의 세계적인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라며 19세기 이후 처음으로 뉴욕주 서부에 메이저리그 경기가 열린다는 점을 강조했다.

앞서 쿠오모 주지사도 이날 결정 전 기자들과 만나 "토론토가 이곳에서 경기한다면 엄청날 것이다. 버펄로에 좋은 일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firstcir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