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0.23(Wed)

노스포인트 몰도 ‘아발론처럼’

조현범 기자
조현범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26 15:52

83에이커 주상복합 재개발 추진
백화점 몰락, ‘경험 쇼핑’ 반영

알파레타 노스포인트몰의 시어스 백화점 자리가 아발론과 흡사한 주상복합 단지로 재개발된다.

알파레타 시의회는 25일 시어스 백화점이 비운 노스포인트 몰 총 83에이커 부지에 2만4000 스퀘어피트(sqft) 면적의 주상복합 개발을 위한 용도 변경 신청을 승인했다.

노스포인트 몰은 전국 대다수의 전통 쇼핑몰처럼 최근 수년간 소비자 이탈 현상으로 고전해왔다. 전국적으로 소비자들이 단순한 상품 구매는 온라인으로 해결하고, 쇼핑에 나설땐 상품보다 ‘경험’을 우선시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노스포인트 몰의 소유주 ‘브룩필드 프로퍼티즈’를 대변하는 변호사 캐시 지거트는 25일 시의회에서 “(전통 쇼핑몰의 몰락이) 전국적인 전염병처럼 퍼지고 있다”며 재개발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같은 쇼핑 트렌드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는 노스포인트 몰에서 멀지 않은 아발론이다. 아발론에는 식당과 주택, 소매 상점이 거리를 따라 섞여있다. GA 400번 국도 주변의 부유층 고객들이 아발론에 모이자 애플, 파터리반 등 프리미엄 매장은 노스포인트를 떠나 아발론으로 이전하기도 했다.

노스포인트몰 재개발 프로젝트로 건설되는 아파트는 1베드 175유닛, 2베드는 175유닛로 구성돼있으며, 월세는 1베드 1400달러, 2베드 1900달러 이상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주변에는 정원과 잔디밭 옆으로 올드포스워드 공원 같은 저수지, 센테니얼 올림픽 공원 같은 놀이 분수대, 산책로, 등반용 암벽, 보체 경기장 등이 들어선다. 몰 내부에 있는 놀이터도 현재의 2000스퀘어피트에서 7000스퀘어피트로 늘린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