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5.0°

2020.11.25(Wed)

정의기억연대, ‘세계 시민 선언문 발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2/13 08:38

일제 강제동원 ‘문희상 배상안’ 즉각 폐기 요구
일본정부 공식사죄 및 법적책임 이행 촉구

지난 10월 6일 ‘영화 김복동’ 상영이 끝난후 윤미향 정의연 이사장(앞줄 우측에서 4번째)과 휴스턴 한인들이 함께 사진촬영을 한 모습

지난 10월 6일 ‘영화 김복동’ 상영이 끝난후 윤미향 정의연 이사장(앞줄 우측에서 4번째)과 휴스턴 한인들이 함께 사진촬영을 한 모습

문희상 국회의장이 한일 갈등을 풀기위해 양국 기업이 낸 돈에 성금과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화해치유재단 잔여금을 합쳐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주는 ‘1+1+α’안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사장 윤미향, 이하 정의연)’와 함께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전 세계에서 연대하고 있는 일본, 미국, 캐나다, 독일, 영국, 아일랜드, 스위스, 오스트리아, 뉴질랜드, 호주, 인도네시아 등 12개국 43개 단체와 함께 제1,416차 정기수요시위가 개최되는 지난 12월 4일(수) ‘문희상안’의 즉각적인 폐기와 피해자중심주의 원칙에 부합하는 일본정부의 공식사죄와 배상을 포함한 법적 책임 이행을 촉구하는 ‘세계 시민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세계 시민 선언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2018년 1월 절차적. 내용적으로 중대한 흠결이 있음을 밝힌 2015 한·일합의가 유효함을 확인”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가해국 일본정부에 면죄부를 부여하는 ‘문희상안’의 즉각적인 폐기를 요구했다.

또한 인권침해 범죄 인정과 책임을 회피하려는 일본정부의 모든 시도 중단과 ‘위로금’ 10억의 일본정부로의 반환을 한국정부에 촉구하고,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국제인권원칙에 부합하도록 양국이 문제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정의연과 세계 각지에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세계 시민들은 일본군‘위안부’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문희상안’을 반드시 폐기시키고, 국제인권원칙에 부합한 문제해결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덕용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