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18(Tue)

송사 휘말린 레이더스

[LA중앙일보] 발행 2018/12/13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12/12 20:51

오클랜드 "연고지 이전 따른 손해 청구"
내년 일정 샌디에이고서 소화할 가능성

북가주에서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로 2년뒤 연고지를 옮길 예정인 NFL 레이더스가 오클랜드시의 소송에 맞서 내년 일정을 샌디에이고에서 치르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중가주 프레즈노 출신으로 프랜차이즈 쿼터백인 데릭 카(4번)가 9일 피츠버그스 틸러스와의 홈경기에서 패스하고 있다. [AP]

북가주에서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로 2년뒤 연고지를 옮길 예정인 NFL 레이더스가 오클랜드시의 소송에 맞서 내년 일정을 샌디에이고에서 치르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중가주 프레즈노 출신으로 프랜차이즈 쿼터백인 데릭 카(4번)가 9일 피츠버그스 틸러스와의 홈경기에서 패스하고 있다. [AP]

북가주 오클랜드시가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로 연고지 이전을 확정한 레이더스 및 프로풋볼(NFL) 사무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오클랜드는 12일 낸 성명에서 "레이더스 구단의 라스베이거스 이전은 불법이며 반독점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레이더스는 현재 2년뒤 완공을 목표로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대로에 최첨단 돔구장을 건설중이며 NFL 구단주 32명은 지난해 3월 찬성 31-반대 1표로 레이더스의 연고지 이전을 최종 승인했다.

그러나 오클랜드시는 "레이더스의 연고지 이전을 압도적인 표 차이로 승인한 NFL 구단주들의 결정은 담합을 금지한 반독점법을 명백하게 위반한 것"이라 주장했다.

또 구단이 연고지를 바꿀때 세부 기준을 통해 신중하게 결정하도록 한 NFL 내부 규정에도 위반된다고 설파했다. 결론적으로 레이더스의 라스베이거스 이전 자체는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오클랜드의 이번 소송은 레이더스의 연고지 이전을 막겠다는 것이 아니라 "홈팀의 불법적 결정이 오클랜드 시민들에게 왔고 향후 불러올 피해를 배상받기 위한 것"이라 설명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송 규모가 수천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오클랜드시의 이번 소송으로 레이더스 구단은 예정보다 더 빨리 오클랜드의 콜리시엄을 떠나게 됐다. 레이더스 구단주 마크 데이비스는 ESPN과 가진 인터뷰에서 "만약 오클랜드시가 소송을 제기한다면 2020년까지 기다리지 않고 더 일찍 오클랜드를 떠날 것"이라 경고했기 때문이다.

창업주 앨 데이비스(작고)의 아들인 마크는 "내가 지불하는 경기장 임대료가 나를 겨눈 소송 비용으로 쓰이는 꼴은 볼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에 따라 레이더스가 당장 내년 시즌부터 차저스가 LA로 떠난 샌디에이고를 임시 안방으로 활용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한편 '떠돌이' 레이더스의 연고지 이전은 벌써 세번째로 1960년 오클랜드를 연고지로 창단된후 1982년 LA로 옮겼다가 다시 1995년 오클랜드로 복귀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